이날  내년부터 한국과 미국의 연합 잠수함 훈련이 정례화된다.

양국 해군은 12월 9일 한미 동맹 강화의 일환으로 연합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북한 잠수함정에 대응할 수 있는 한ㆍ미간 연합 잠수함 훈련을 연 2회 정례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양측은 또 훈련에 대해 공동으로 분석ㆍ평가하는 ‘연합 대잠분석반’을 신설하기로 했다.

양국 해군은 이날 오후 부산작전기지 작전지휘소에서 제2차 한ㆍ미 해군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에 관해 최종 합했다.

회의에는 해군 정책실장 김판규 준장과 제7기동전단장 정안호 준장, 미측 5항모강습단장 할리 준장과 주한미해군사령관 맥퀼킨 준장 등 양국 대표단 23명이 참가해북한의 기습도발에 대비한 연합훈련 강화 방안을 논의해했다.

이와 함께 한반도 인근 해역을 통과하는 미 함정과의 수시 연합훈련 방안, 한국해군 세종대왕급(DDG) 함정의 대공방어 능력 향상 등 10개 분야 23개 과제에 대한 발전방향에 관해 협의했다.


한미 양국 해군은 북한의 기습도발 등에 대비한 현실적인 연합훈련 강화 방안과 한국 해군 세종대왕급(DDG) 함정의 대공방어 능력 향상 등 10 분야 23개 과제에 대한 발전방안을 제시하였다. (앞줄 왼쪽부터 제7기동전단장 정안호 준장, 해군본부 정책실장 김판규 준장, 주한미해군사령관 멕퀼킨 준장, 5항모강습단장 할리 준장)

정 준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비대칭전력 위주의 전력증강을 계속하는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고 내년도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와 총선ㆍ대선, 여수 엑스포 등 한국의주요 국가일정을 뒷받침하기 위한 실질적인 한미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양국 해군은 지난 8일부터 부산작전기지와 진해기지에서 한ㆍ미 복합전 위원회와 연합 대잠해양탐색훈련 사전회의를 각각 진행 중이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