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은 8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대비한 전쟁모의연습센터를 개관했다.

충남 계룡대 내에 문을 연 이 센터는 2층, 1000평 규모로, 워 게임실과 전투실험실을 갖췄다. 1층에 마련된 전쟁교육장에는 전쟁모의훈련에 참가하는 장병의 전투의지를 높이도록 전쟁역사와 전쟁연습 자료 등을 전시했다.



해군 관계자는 “1998년부터 전작권 전환에 대비해 전쟁 모의연습계획을 발전시키고 있다”며 “이번 전쟁모의연습센터 개관으로 해군 각급부대의 전쟁연습 지원과전투실험을 종합적으로 수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군전쟁연습센터는 컴퓨터, 큰 모니터 여러개 그리고 소프트웨이, 데이터로 구성되어있다. “앞으로 해상상황에서 발생하는 각종 전투 비상상황을 가정해 여러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최선의 솔루션 대안을 만을어 낼 수 있게 됐다”고 해군 관계자는 말했다.

해군은 이 센터 개관과 함께 ‘해군 분석모델’(NORAM) 시연회를 열었다.

3년 4개월에 걸쳐 완성된 이 모델은 한반도 전장 환경과 해군의 전쟁수행 교범을 반영한 프로그램이다. 지휘부가 주요 정책을 수립하고 전쟁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도록 각종 자료를 지원한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은 센터 이름이 전쟁연습센터인 이곳에 대한 닉네임도 모집중이다. 미 군사복합체 록히드마친사의 전쟁연습센터 이름은 ‘라이트하우스’다.

해군은 한국형 분석모델을 통해 무기체계별로 단위 무기체계를 분석할 수 있는 무기체계분석분야, 해군작전이나 작계를 분석할 수 있는 작전효과분석분야 뿐만 아니라 전시자원, 즉 전쟁이 일어나면 우리가 얼마나 많은 무기와 탄약, 인력, 수리부속 등이 필요한 것인지를 산정할 수 있게 됐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