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은 12월 20일(화) 1전투비행단에서 이영만 공군참모차장 주관으로 11-3차 고등비행교육 수료식을 갖고 신임 조종사 59명을 배출했습니다.


<12월 20일(화) 오후 1전투비행단에서 실시된 11-3차 고등비행교육 수료식에서 이영만 공군참모차장이 신임 조종사에게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마후라를 매어주고 있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올해 공군의 주력기종인 KF-16 조종사 가운데는 0.5의 낮은 시력을 극복하고 ‘빨간 마후라’의 꿈을 이룬 주인공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전투기 조종사가 꿈이었던 엄지호 중위(26ㆍ공사58기)는 고교 졸업후 공군사관학교 입학시험에 응시했지만 시력 때문에 떨어졌졌습니다.

그는 이듬해 일반대에 진학한 후에도 ‘조종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공군 조종장학생에 도전했으나 역시 같은 이유로 탈락했습니다. 그래도 그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엄 중위는 3학년때 대학을 자퇴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공사 정책(비조종분야) 전형에 지원해 합격했고, 마침내 그에게 다시 조종사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공군에서 시력이 좋지 않은 사관생도에게 처음으로 시력교정술을 허용해 조종사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입니다.(이 프로젝트는 라식이나 라섹 수술과 달리 시술 후에도 조종이 가능한 각막굴절교정술(ASA-PRK)을 시술하는 것으로, 공군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일부 병원에서만 가능합니다)

공군의 프로젝트 대상자로 선정돼 시술을 받은 그는 1년 9개월여의 비행교육을 마치고 20일 제1전투비행단에서 고등비행교육 수료식을 갖고 공군의 주력기종인 KF-16전투기 조종사의 꿈을 이뤘습니다.

엄 중위는 “존경과 선망의 대상이었던 조종사가 되기 위해 많은 도전과 인내의 과정을 거쳐왔다”며 “불가능은 없다는 강인한 정신력으로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등비행교육 수료식에서 신임 조종사들이 영공 방위의 숭고한 임무를 수행하다가 순직한 선배 조종사들에 대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명예의 단상의식’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또 지난 5일 T-59 훈련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박정수ㆍ권정호 중령의 제자 3명 등 모두 59명이 신임 조종사로 임명됐습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