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최초로 여성 탐색구조 지휘조종사가 탄생했다.

공군은 16일 제6탐색구조비행전대(이하 6전대) 233대대 임은영 대위(공사52기·30)가 지난 6일 정조종사 승급의 마지막 평가인 야간 해상 탐색구조 훈련에 합격해 탐색구조 지휘조종사 자격을 부여받게 됐다고 밝혔다.

정조종사는 주기종 비행시간이 400시간 이상이 되어야 하고, 야간 해상구조 등 전 임무수행이 독자적으로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조종사에게 별도의 승급과정을 통해비행기량을 평가해 부여하게 된다.

특히 정조종사는 임무 전 브리핑부터 종료까지 모든 구조과정을 총괄하면서 승무원과 구조자의 생명을 보장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감 때문에 탐색구조 지휘조종사로 불리고 있다.

임 대위는 “여성으로서 험난한 군인의 길과 조종사로서 공중작전을 지휘해야 하는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스스로 절제하고 남들보다 더 철저하게 임무를 준비했다”며 “위급한 상황에서 인명을 구하기 위해 시간과 장소를 불문해 언제 어디라도 달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 대위는 지난달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때 추가 도발이 우려되는 위험한 상황에서 출동해 해병대 전사자를 이송했으며 천안함 피격 당시에도 비상대기 중 야간에 긴급하기도 했다.

6전대장 위강복 대령(공사33기·49)은 “임 대위는 강인한 정신력과 성실성으로 남자들도 하기 어려운 임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며 “이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후배 조종사들과 구조사들에게 신망이 두터워 완벽한 팀워크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