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해군참모총이 12월 12일(일) 해병대 6여단 대청부대 진지를 방문,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대청부대를 방문, 상황실에서 북한의 추가도발시 강력한 대응을 당부하고 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대청도·소청도 순시,
 “굳건한 대비태세” 당부


- 해군참모총장, 12(일) 해병대 6여단 대청부대 등 서북도서 군사대비태세 점검

- 말이 아닌 행동을 통해 적이 도발하면 몇 배로 강력히 응징할 것을 강조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 군사적 긴장 속에서 최고도의 대비태세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해병대 6여단 대청부대를 순시하여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날 대청부대를 방문하여 전투준비 상황을 청취하고 해군의 지원 사항을 점검 하는 자리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연평도 포격도발은 의도된 도발로 북한은 반드시 다시 도발해 올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상시 항재전장의 정신으로 또 다시 도발하게 되면 이제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하며, 몇 배로 강력한 응징을

   통해 강한 해병대의 진면목을 보여 줄 것“을 당부했다.


 대청부대 이어 김 총장은 해군 고속정 전진기지와 소청도의 해병대 소청중대, 해군 해상전탐감시대 등을 순시하며 전투준비태세 점검과 함께 장병들을 격려하며  

   노고를 치하했다. 한편 이날 해군은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도너츠 2천여개와

   음료수, 아이스크림 등을 전달하였다.


 한편,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12.13.(월)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해군 주요 지휘관회의”를 개최하여 연평도 포격도발과 관련 작전현장 전투능력 극대화 방안 등 주요 현안을 집중 점검하고 토론할 예정이다. <끝>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