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에서도 드디어 여군 영관장교가 나왔군요. 해병대 창설 이후 63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윤전(36ㆍ보병), 한경아(34ㆍ보병), 조윤정(35ㆍ헌병) 소령 등 사관후보생 96기 3명이 1일 해병 소령으로 진급했습니다.

 

 김 소령은 해병대사령부 군수참모처, 한 소령은 정보참모처, 조 소령은 1사단 헌병대 수사과에 각각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2001년 3월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사관후보생 96기로 입소, 같은 해 7월 소위로 임관했습니다. 당시 이들 세명은 17대 1의 경쟁률을 뚫었습니다.

 

 이후 이들은 무엇을 하든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니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김 소령은 2006년 해병대 여군 최초로 전투부대 중대장직을 수행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 소령은 복무 중 위탁교육생으로 선발돼 국내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미국 해병대 정보훈련센터에서 4개월간 군사교육을 받았습니다. 이번 진급으로 해당 부대에서 헌병대장직을 맡게 된 조 소령은 ‘최초의 여성 헌병대장’이라는 경력을 또 하나 추가하게 됐다고 합니다.

 

 김윤전 소령은 “해병대 영관장교라는 막중한 위치에 서게 된 만큼 완벽함과 전문성, 노련함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여군 소령’이 아닌 ‘소령’으로서 해병대에 자랑스러운 장교가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1949년 창설된 해병대의 여군은 1950년 8월31일 6·25전쟁으로 위태롭던 조국을 구하고자 지원입대한 해병 여자 의용군에서 출발했습니다. 1955년 1월17일 여자 의용군이 모두 전역하면서 2001년 7명의 여군 학사장교가 임관할 때까지 46년 동안 해병대에는 남군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해병대는 2001년 7명의 여군 학사장교를 임관시킨 것을 시작으로 2003년에는 사관학교 출신 여군 장교와 부사관을 선발했습니다. 2006년에는 해병대 최초로 여군 국외파병(이라크 자이툰부대)과 전투부대 중대장 보직이 생겼습니다.

 

 현재 장교 90여명, 부사관 120여명 등 모두 210여명의 여군이 포병과 기갑 병과를 제외한 해병대의 모든 병과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해병대 여군의 평균 지원율은 평균 10대1 수준이라고 해병대는 밝혔습니다.

 

  오늘 등장한 여군 소령님들, 겉보기에는 다정한 옆집 누나들같은 이미지인데 실제 만나면 어떨지는 모르겠네요. 미 해병대에서는 훈련소 여자 교관이 가장 무섭다고 하던데.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2012.07.23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모르게 착잡..해져 오는구만요.
    쩝..

  2. 군을 사랑하는 사람 2012.09.08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대들이 있어.조국의 앞날이 밝습니다..그러나 전,개인적으로는 군병역을 필하면서 군복무시절 경험했던 부정적인 기억으로 인하여..군 하면..고개부터 가로 저어지네요! 제대한지가 20여년이 지났건만, 군제후 군의 부정적인 기억으로 10년 이상을 잠을 잘때 가위눌려 살아왔으니..군경험을 않겪은만도 못합니다..하지만.지금, 군에 남아 있는 많은 장병들은 옛날에도 그랬겠지만, 목숨을 걸고 이나라를 지키고 있으니. 우리나라 군인들은 "이나라의 보배요.기둥"이니..사회 다른 어느곳 보다도, 더 많은 복지혜택과 더 많은 보수를 지급해도 전혀, 아깝지 않다고 생각합니다.군복무하는 나날!항상!건강하시길!

  3. 박근 2013.08.23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남녀 평등 이라지만 상륙전 전문인 해병대에도 전투병과 여군을 투입하는 것은 잘못 판단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군 고위층을 똥별이라 칭합니다.

  4. 박근 2013.08.23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급하신 여군분들은 물론 축하드려야 하겠지만...

  5. 나그네 2013.09.27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똥별? 나두 오래전부터 한20년도 더됐지. 그때부터 우리나라별들은 똥별이라 생각했지.
    얼마전 나의 학교동창녀석이 중장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가 나왔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