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호국합동상륙 훈련을 위해 해군 독도함에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탑재하고 있다>

진설



  <2011년 호국합동상륙 훈련을 위해 해군 독도함에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탑재하고 있다>


         <‘11 호국 합동상륙훈련 실시>

        - 호국훈련 일환으로 3년 만에 사단급 합동상륙훈련 실시
        - 독도함 등 함정 20여척, 항공기 30여대, 상륙군 4,300여명 투입

해병대는 10월 28일부터 11월 4일까지 8일간 경북 포항시 인근 해상과 독석리ㆍ칠포 해안 일대에서 독도함을 상륙기동부대 지휘함으로 하는 ’11년 호국 합동상륙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지휘함인 독도함(LPH)을 비롯해 세종대왕함, 율곡이이(DDG) 등 해군 함정 20여척, 육ㆍ해ㆍ공군 항공기 30여대, 해병대 병력 4,300여명과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60여대 등 사단급 규모의 전력이 대거 참가한다.

합동상륙훈련은 상륙기동부대가 상륙군을 상륙목표 구역까지 안전하게 투사하기 위한 호송작전을 시작으로 목표구역 인근 해상에 부설된 기뢰를 제거하는 소해작전, 상륙해안 정찰ㆍ감시 및 위협 표적을 사전에 제거하는 특수전 작전, 함정ㆍ항공기에 의한 대규모 화력지원, 해상ㆍ공중 돌격작전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목표지점 상륙 이후, 상륙군은 KAAV와 전차, 자주포 등을 활용한 내륙종심작전을 수행하여 지대 내 적을 완벽히 제압하고, 내륙종심에 전투근무지원지역(CSSA, Combat Service Support Area) 등을 설치, 운용하며 아군이 후속 증원할 수 있도록 내륙진출 발판을 확보한다.

해군과 해병대는 이번 훈련에서 사단급 규모의 합동상륙작전 지휘통제 능력을 숙달하고, 국면별 실전적 훈련을 통해 참가 부대 간의 합동성ㆍ통합성ㆍ동시성 배양에 주력할 계획이다.


  <2011년 호국상륙군 첫날, 해군이 상륙군을 상륙목표구역으로 배치하기 위해 한국형 상륙장갑차(KAVV)를 상륙함에 탑재시키고 있다>


  <2011년 호국상륙군 첫날, 해군이 상륙군을 상륙목표구역으로 배치하기 위해 한국형 상륙장갑차(KAVV)를 상륙함에 탑재시키고 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