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을 굳건히 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합니다. 위대한 한국군 여러분과 다시 근무하게 돼 매우 기쁩니다.”

 존 존슨 신임 주한 미8군 사령관(육군 중장/왼쪽 사진)의 지난 9일 취임사 한대목이다. 그는 이부분을 영어가 아닌 한국어로 말했다.

 “같이 갑시다.”
 이는 월터 샤프 주한미군 사령관이 한국인이 포함된 행사에서 연설을 마친 후 항상 하는 ‘후렴구’ 같은 말이다. 동맹국인 미국과 한국이 같은 목적을 위해 같이 가자는 의미다.(과거 기관원이 임의동행을 요구하는 말처럼 들린다 해서 이 말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G20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오바마 대통령도 11일 용산기지를 방문,  6ㆍ25전쟁에 참전한 참전용사를 자리에서 직접 일으켜 세우며 "조국을 위해 용맹하게 싸웠던 한국군 참전용사들도 여기 오셨다"면서 "감사해요, 친구들. 같이 갑시다"고 말했다. 그는 "같이 갑시다"는 말은 우리나라 말로 했다.

 이처럼 미군 고위층들이 한국어를 사용하면서 한국인들에게 친근감을 표시하는 관행은 효순·미선양 사건 이후부터였던 것 같다. 아무래도 상대방 언어를 사용하면 서로간의 ‘벽’을 허무는 데는 유리한 측면이 있다.

 취재를 하는 데도 마찬가지다. 영어가 능숙했다면 더 많은 특종 기사를 쓸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도 든다. 취재를 하다보면 한·미 군사관계 문제에 있어서 국방부의 발표와 미군의 설명간에 괴리를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다.

 과거지사이기는 하지만 망년회를 겸한 사적인 자리에서 몇몇 기자들과 우연히 만나 폭탄주를 교환하던 한 미군 장성은 자신의 카운터 파트너인 국방부 고위 간부를 지칭하면서 심지어 “General X is a liar”(X장군은 거짓말쟁이)라고 한 적도 있다. 그는 국방부 고위 간부의 설명에 따른 언론 보도가 잘못된 것이라면서 그자리에서 부인을 불러 자동차 트렁크에 있는 관련서류까지 가져오게 해 그 증거를 보여줬다. 그러면서 자신의 발언을 기사로 써도 좋다고까지 했다.
 (미군들이 폭탄주를 본격적으로 마시면 한국군들보다 훨씬 잘 마신다. 체격과 체력이 좋은 만큼 주량도 세다. 그 미군 장성은 술에 취해서 그렇게 얘기한 것은 절대 아니었다. 참고로 미군들은 대체적으로 폭탄주를 즐기지 않는 경향이 있다. 굳이 그렇게 마실 이유를 모르겠다는 것이다. 이것도 문화적 차이로 볼 수 있나)

 아무튼 이 사실이 기사화된 것은 물론이다. 그러나 이때도 동석했던 영어에 능숙한 후배 기자가 없었으면 그의 주장을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을 것이다. 요새 기자들은 언론사에 입사할 때부터 영어를 잘하는 것 같다. 지금 영어실력 기준으로 뽑는다면 아예 입사시험에서 탈락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미8군 사령관 이취임식 장면. 사진/주한미군 홈페이지>

 아뭏든 국방부를 출입하면서 미군과 관련한 추가 취재를 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게 빈약한 영어 실력이다. 하지만 노력을 해도 쉽게 되지 않은 게 외국어 공부인 것 같다.

 개인적으로 영어에 대해서는 입맛이 쓴 추억이 있다. 1997년 한국에 ‘IMF(외환위기)’의 먹구름이 몰려왔을 때였다. 기자는 김포국제공항을 출입하고 있었다.

 당시 휴버트 나이스 국제통화기금(IMF) 한국담당 국장의 방한은 큰 이슈였다.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 모두가 커다란 뉴스였다. 당연히 김포국제공항 입국장은 기자들로 넘쳐났다.

 평소처럼 통역을 기대하고 나이스 국장이 여객기 트랩을 내리는 것을 기다리고 있었다. 아뿔사 착각이었다. 사안이 사안이었던 만큼 각 신문·방송사들은 동시통역이 가능한 기자들을 공항에 추가로 파견했던 것이다. 이들은 나이스 국장이 나오자 능숙한 영어로 속사포 질문을 퍼부었다. 대신 필자를 비롯한 대부분의 김포국제공항 출입기자들은 ‘꿀먹은 벙어리’가 될 수밖에 없었다.

 입맛을 쩝쩝 다시면서 멋쩍은 표정을 짓는데 갑자기 방송국의 TV 카메라 렌즈가 나이스 국장의 바로 앞에 있던 나를 향해 클로즈업하는 게 아닌가. 순간 당황했다. 그렇다고 KBS 9시 뉴스에 한심한 모습으로 비춰질 수는 없는 게 아니겠는가. 결국 나이스 국장의 말을 다 알아듣는 것처럼 수첩에 열심히 쓰는 척할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옆에 서 있던 ㄷ일보 후배 기자였다. 그 역시 본토 영어발음을 듣는 데 ‘먹통’ 수준인지라 열심히(?) 수첩에 메모하는 나의 모습을

보고 ‘컨닝’을 했던 것이다.(남편과 달리 그 기자의 부인은 영어와 스페인어를 능숙하게 하는 KBS 기자다)
 이날 이후 그는 다른 언론사 기자와 함께 공항을 다니면서 소문을 쫙 퍼뜨렸다. “박 선배가 영어를 다 알아듣는 표정을 하더니 정작 수첩에는 점을 찍고 있더라”고.

 이후 절치부심, 영어회화 학원에 다녔다. 그러나 실력은 생각만큼 늘지 않아 지금도 고역을 치르고 있다. 고작 샤프 사령관(오른쪽 사진)에게 “Let's go together”라고 말할 수 있는 수준 정도라고나 할까.

 영어는 군대에서도 또 다른 기회를 주는 것 같다. 우리 군이 한반도 내에서 뿐만 아니라 평화유지활동(PKO) 등으로 그 활동 영역을 세계로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 파병 부대원은 다른 장병들이 맛보지 못한 독특한 경험을 군에서 체험하게 된다. 그런 이유로 해외파병부대의 선발 경쟁률은 지원자가 많이 몰릴 경우 10대1을 넘기도 한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독자 2010.11.11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독해는 되는데 회화가 안되서 무지 괴롭습니다. 한번은 미군부대에 가서 취재를 하는데 미군 당국자가 다섯 문장를 말하면 통역자는 한 두 문장으로 요약해서 번역하더군요. 내가 들었던 전문용어를 번역 안하는걸 보면 통역자가 전문 번역을 안한 것은 분명한데, 정확하게 알아 듣지를 못하니 결국 통역자에 의존해서 기사 작성을 했습니다. 괴로운 일이지요.

    • 장강 2010.11.11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그런 일이 비일비재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그런 통역자에게 분노(?)와 적대감를 느끼기까지 했죠. 그것을 정확하게 지적할 형편이 못되는 스스로의 비애감까지 합쳐져서 말이죠.

  2. Favicon of http://Leegoeun.khan.com BlogIcon 이고은 2010.11.11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선배 배꼽잡고 갑니다^^*

  3. Jungsk 2010.11.11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영어신문 기자들도 가끔 그런 경우 있어요. 다 알아듣는게 아니라서 대충 들리는 단어만 수첩에 적을때도 많아요.. 그래도 native speaker인 wife와 lovely daughter가 있으시니 조금 관심만 가지시면 금방 영어 실력 좋아질 겁니다. speaking은 몰라도 다른건 타 기자들보다 더 global하시잖아요..? ^^

  4. 가을하늘 2010.11.11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시아 출장때 저의 짧은 영어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던 기억이 나는군여...
    전 이렇게 해결합니다.
    첫째, 생각나는 단어 서너개를 당황하지 말고 대충 연결한다.
    둘째, 핵심 단어를 돌발적으로 크게 외친다. 전후 단어는 가급적 들리지 않게 하는 센스~
    셋째, 대화가 끝날무렵 무조건 저음으로 다소 느끼하게 땡큐쏘마치라며 환하게 미소짓는 뻔뻔함...
    호텔로비에서 러시아 여직원에게 인터넷 회선 등 이것저것 요구하니 알아듣질 못하더군요.
    얼마나 다행스러운지...되물으면 곤란하니께~~ㅋㅋ
    아마도 저의 훤칠한 외모에 잠시 정신을 잃고 할말을 잊은 듯 *^^*
    이 정도에서 그쳐야겠당....안티 생길라.....

    • 장강 2010.11.11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소위 '와일드 잉글리쉬'입니다. 제3국인들끼리 얘기할 때는 본토 영어보다 더 잘 통하지요~

  5. Favicon of http://www.ttalgi21.com BlogIcon 딸기 2010.11.11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선배 넘 웃겨요. 점... 이라니.. ㅎㅎㅎㅎㅎ
    요즘 선배의 블로그가 회사 안팎에 널리 회자되고 있어요.

    • 장강 2010.11.12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을 점이 아니라 그나마 내가 알아들을 수 있는 몇단어를 나름대로 열심히 적은 것인데^^^. 쩝쩝~

  6. 이성준 2010.11.13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첩에 점찍은 사연.....

    누구에게나 다 하나씩은 있는 추억입니다

    즐거웠습니다. ㅋㅋ

  7. 나리킴 2010.11.15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선배님이 저를 '나리킴~' 이라고 부르실때만큼은 NATIVE 발음이십니당~:-)

  8. 논객 2010.12.07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 취재라는 글들이 좀 보이는데 댓글을 쓰신 분들은 전부 기자??
    아무튼, 본문 3번째 사진에 있는 샤프 사령관 머리에 붙은 내용을 읽고서 잠깐이나마 좀 웃었네요.

    • 장강 2010.12.07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부는 아니고 동료 기자들이 가끔 들어오더라도 댓글을 남기는 경우는 자주 있네요.

  9. 지금은 독자 2010.12.12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비밀을 들킨거 같아서 당혹 당혹...
    한국법인장이 홍콩국적.
    쏼라쏼라.

    내가 중국말을 알아야쥐.
    쒜쒜로 이텁끝.

    이런 우라질...

  10. 이정연 2011.12.02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뭏든 이 아니라 아무튼입니다.

    • 장강 2011.12.18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적을 받고도 너무 늦게 고쳤네요. 80년대 맞춤법이 바뀐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가끔은 습관적으로 과거식으로 쓰곤 합니다. 적절한 지적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