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퀴즈를 하나 내볼까 합니다.

 (질문)북한군이 강원도 중부전선 아군의 최전방 GP에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한 방송사는 이것을 합동참모본부가 공식발표하기 15분 전에 먼저 보도했습니다. 다음날부터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①군당국이 합참의 공식 발표 전에 사건 발생 사실을 보도한 것에 대해 기자에게 항의한다.
 ②이 사건을 첫 보도한 기자에게 총격 발생 사실을 알려준 당사자를 찾아내 처벌하려 한다.
 ③가장 먼저 사건을 보도한 기자의 민첩성을 칭찬한다.

 정답은 짐작하셨겠지만 ②번입니다.

 기무사령부 요원들은 총격사건 발생 당시 이 소식을 알았던 군 간부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기무사가 조사에 나선 것은 상부의 명령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 상부의 정체는 ‘국방장관이다’, ‘아니다 그보다 더 윗선의 요구로 국방장관이 조사시킨 것이다’ 등 말들이 많습니다. 정황적으로는 국방부 외부에서 요구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기무사는 관련자들이 해당 기자를 접촉했는 지를 가장 먼저 조사했겠지요.
 통상 1차 조사가 여의치 않으면 휴대폰 통화기록도 조사합니다. 그 결과 기자와의 통화 내역이 나오면 우선 조사 대상이 되는거죠.

 이번에는 통화기록 제출까지 요구하지는 않았습니다. 실효성이 없어서 인 것 같습니다.

 일단 관련자가 너무 많습니다. 군에서는 GP 총격과 같은 사건이 일어나면 소위 ‘동보 시스템’이 가동됩니다. 관련 군부서의 상황실에 사건 발생 사실이 동시에 전파되는 겁니다. 이번 GP건의 경우에도 육지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해군과 공군의 작전관련 부대의 상황실에까지 전달이 됐을 것입니다.

 조사요원들은 상부의 명령이니 만큼 그 결과에 관계없이 오늘도 ‘남대문에서 김서방 찾기’식 조사를 하고 있을 겁니다. 결국 이번 조사도 과거 예처럼 결과가 흐지부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게다가 최전방 GP 총격은 군이 사건 당시 1, 2, 3급 비밀로 지정한 것도 아닙니다. 대외비도 아니라고 합니다. 조사를 당하는 입장에서는 결코 기분좋은 일이 아니겠지요. 조사하는 입장에서도 지시를 받아서 하지만 유쾌한 일은 아닙니다.

 다른 예를 한번 들어볼까요. 천안함 침몰사고도 여러 군 간부들을 아주 피곤하게 만들었습니다. 언론에서 잇따라 군이 공식발표하지 않은 사실을 기사화하자 관계자들의 전화 통화 기록을 제출받아 모조리 뒤졌기 때문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기무사나 국방부 조사본부(헌병조직) 뿐만 아니라 국정원까지 조사를 하는 경우도 왕왕 있습니다.

 개인적 소견으로는 언론 보도의 출처를 찾는 조사는 ‘태산명동(泰山鳴動)에 서일필(鼠一匹)’일 경우가 많습니다. 오히려 군 간부들에게 기자를 접촉하지 못하게 하는 엄포효과가 더 큰 것 같습니다. 기자를 만나 특별한 얘기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만났다는 이유 하나로 조사를 받게 되는 간부들 입장에서는 떱떠름할 수밖에 없죠. 기자를 기피하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

 그러나 이것은 ‘구더기 무서워 장 못담그는’ 결과를 낳기가 쉽상입니다. 기자를 피하는 것은 군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언론을 활용하는 기회를 상실하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죠.

 시간은 꽤 지났지만 웃기는 얘기가 있습니다. 안보부처에 출입하던 모 기자는 특종 기사를 회사에 보낸 후 평소에 기자 기피증이 있는 고위 간부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었습니다. 뚱단지 같은 핑게를 대면서 말이죠.
 그 효과는 바로 나타났습니다. 신문 1면에 대문짝만한 기사가 나간 후 기자와 전화통화를 한 자체가 빌미가 돼 그 고위 간부는 조사를 피할 수 없었습니다. 기자의 장난기 서린 ‘보복’(?)에 곤욕을 치른거죠.

 아마도 특종 욕심에 국가 안보를 위해할 만한 보도를 한다면 상식있는 국방부 출입기자는 아닐겁니다. 하지만 기자와 접촉한 사실을 조사하겠다며 툭하면 ‘투망던지기식’ 조사를 벌이는 것은 상식적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일입니다.

'국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특전사와 왕세자  (16) 2010.11.09
국방부 시계  (17) 2010.11.05
통화기록 좀 봅시다  (17) 2010.11.03
자체 교전규칙조차 없는 한국군(교전규칙의 비밀)  (5) 2010.11.02
미스 여군 선발대회  (19) 2010.11.01
탈영병 2관왕  (10) 2010.10.28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하늘 2010.11.03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과 언론, 그리고 관계기관의 애환이기도 합니다.
    전략적 파트너로 언론과 상생할 수 있는 건전한 문화를 기대해 봅니다.
    솔직하게 있는 그대로를 때론 국가안보를 염두에 두고
    서로에게 힘이 되는 그런 상황을 희망합니다.

  2. 이성준 2010.11.03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가을하늘이 맑습니다.

  3. 나리킴 2010.11.03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그 특종기사 쓰고 고위 간부한테 전화하신 분이 선배님??ㅋㅋ

  4. 나리킴 2010.11.03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광고에서 사람들에게 가장 APPEAL 하는 세가지가 바로 3B 라고 합니다. 3B: Beauty, Baby, Beast.
    아이러니 하게도 선배님이 쓰신 블로그 글중에서 돼지이야기기 (Beast) 가 가장 댓글이 많고, 미스여군선발대회, 여군과섹스 (Beauty) 도 많은 댓글이 있습니다. 물론 군인의 배낭이야기도 댓글이 많지만, 일단 먹는 것도 사람들을 본능적으로 흥미롭게 만드는 주제인 것 같아요.
    선배님이 주문제작도 가능하시다 그러셨는데, 아직까지 나오지 않은 하나의 B, Baby와 연관된 군 이야기가 있을까요? :-)

    • 장강 2010.11.03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베이비라~ 넓은 의미로 부모에게 자식은 나이가 많아도 베이비겠죠. 그런 차원에서라면 모 육군 대령님의 올해 미스코리아 당선자 딸 얘기도 가능할 지 모르겠네요.

    • Favicon of http://www.ttalgi21.com BlogIcon 딸기 2010.11.04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옷... 모 대령님의 미코 당선자 딸 이야기?
      재밌을 것 같은데요?
      "군인의 아이들" 얘기...

      나리킴님, 안녕하세요.
      여기서 자주 닉을 보아서 어쩐지 반가워요 ^^

    • 장강 2010.11.04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 프라이버시와 연결된 문제여서 당사자 아빠 얘기도 한번 들어봐야 할 것도 같은데~

  5. 공군서울실장 2010.11.0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히트수가 1500명이 넘는 블로그가 많지는 않을 것같습니다. 어제는 8000명이 넘게 접속한 것같고.... 성역없는 소재 선정이 더 큰 독자를 만들것 같습니다. 다음에도 잼나고 유익한 글 부탁드립니다. ㅎ ㅎ ㅎ

    • 장강 2010.11.04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이 깊으면 골도 깊은 법. 만리장강처럼 그냥 넓은 바다까지 담담하게 흘러 가렵니다.

  6. 나리킴 2010.11.03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 육군대령님의 미스코리아 당선자 따님도 Beauty 아닐까요? 그런데 누구인지 찾아봐야겠어요.ㅋㅋㅋ

  7. 우리아리 2010.11.04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雁行避影 어느 한 학자가 건네 준 문구입니다.
    오래 같이 갈 수 있는 기러기들의 날개 짓을 표현한 말입니다.
    독자로서 팬으로서 오래 같이 하고픈 박 선배님의 건강과 건승을 기원드립니다.

  8. 전광운 2010.11.04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도 박부장님의 재미있는 글로 시작합니다.
    다음 글은 어떤 글을 올릴지 항상 궁금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