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첫 전<전방부대 현장지도에 나선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이 백령도 전방관측초소에서 현지 부대의 작전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이 19일 평택 2함대사령부와 서해 백령도에 있는 해병대 6여단을 방문해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지난 17일 취임한 이후 첫 시찰에 나선 최 총장은 2함대사령부를 비롯해 백령도주요 거점과 관측소 등 최전방 단위부대를 방문해 서해ㆍ서북도서 지역의 방위태세를 살폈다.

최 총장은 "적은 잠수함 훈련과 침투훈련 등 군사훈련을 반복하고 있고, 군사력을 전방으로 전진 배치하는 움직임까지 보인다"면서 포격도발, 기습강점 등 적의 도발유형에 적합한 실전적 대비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또 "감시ㆍ탐지 장비의 성능 유지 등 기본사항부터 재점검하고 도발 유형별로 대응 시나리오를 반복 훈련, 이에 숙달해야 한다"면서 "장병의 피로도 또한 세심하게 살펴 활기찬 부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총장은 오전에 고(故) 윤영하 소령의 아버지 윤두호 씨와 함께 제2연평해전 전적비를 참배했다. 오후에는 조용근 천안함 재단 이사장, 유가족 대표 이인옥 씨와함께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을 찾아 헌화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