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대표단이 남북군사실무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군사분계선(MDL)을 넘으려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북측 대표단이 8일 한국군의 안내로 남북군사실무회담의 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남북대표단이 8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군사실무회담 회의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남측 수석대표인 문상균 대령(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대좌가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을 열기 위한 예비회담 성격인 실무회담이 8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이날 실무회담에서 북측은 리선권 대좌(대령급) 외 2명이 참석했고, 우리 쪽은 문상균 대령(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외 2명이 참석했다.

대령급 실무회담은 지난해 9월30일 판문점에서 열린 이후 4개월여 만으로, 양측은 고위급 군사회담의 의제와 급, 일정 등을 논의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