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참모총장 등 육군 전 장병

‘신년 결의 다짐’


 

- 2011년을 ‘전투형 야전부대’ 재창출 원년으로 선포 -

-‘야전, 실천, 실용’을 키워드로 변화와 혁신에 적극 동참 결의-

◦육군은 병영 내 관료‧행정형 요소를 완전히 제거하고, 敵의 어떠한 위협도 즉각적으로 분쇄하는 ‘전투형 야전부대’를 재창출하겠다는 切齒腐心의 마음으로 2011년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육군은 굳은 결의를 다지기 위해 참모총장 주관으로 3일 오전, 계룡산 노적봉에서 열린 ‘신년 결의 다짐 행사’에는 육본 전 간부들이 참석했으며, 국민의례,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총장 신년사, 결의문 제창, 육군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김상기 육군참모총장은 이 자리에서 2011년을 ‘전투형 야전부대’ 재창출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이번이 마지막 기회임을 절박하게 인식한 가운데 모두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변화와 혁신에 적극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육군 전 장병은, 이를 행동으로 구현하기 위해 대적관이 확립되고 전투의지가 충만된 ‘전사’를 육성할 수 있도록 현장위주와 행동에 의한 지휘관 중심‧전투 중심의 정신교육’을 강화해 강인한 전투의지를 확고히 다져 나간다.

•또한, 지금 당장 전투에 투입되는 부하에게 핵심 전투기량을 숙달시켜 생존을 보장하면서 단호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전투임무 위주의 실질적인 교육훈련’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아울러, 행동화 제대인 ‘대대급 이하 제대를 불필요한 행정업무로부터 해방’시켜 주고, 신바람 나고 실용적인 육군문화를 새롭게 만들어 나갈 것이다.

•특히, 이 모든 것들이 구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행동과 결과로 보여 주기 위해 참모총장을 비롯한 장군단부터 군내 효율과 실용을 저해하는 각종 행정적 업무풍토를 일소하고 ‘전투형 야전부대’로의 전환을 위해 솔선수범과 현장지휘를 강화해 나갈 것이다.

◦이날 간부들은 국가와 군이 부여한 책무의 중대함을 깊이 인식하여 ‘오늘 당장 싸우더라도 반드시 승리하는 전투형 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대적필승의 확고한 정신무장으로 국가와 민족을 위해 신명을 바칠 것’ 등이 포함된 ‘조국수호 결의문’을 힘있게 제창했다.

◦같은 날, 육군 예하 사단급 이하 전부대도 제대별 거점 등에서 일제히 ‘전투형 야전부대’ 육성을 위한 ‘진지사수 결의대회’를 가졌다.  <끝>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