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 추억의 맛스타후임 생생가득신고
- 신제품 생생가득내년 11일부터 본격 군납 및 시판 예정
- 새 브랜드 디자인, 알루미늄캔(2PC) 

 군인공제회(www.mmaa.or.kr) 산하 제일식품은 620여 년간 전군에 보급되어 장병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주스, , 참기름 맛스타브랜드를 생생가득으로 교체하여 납품 생산한다고 밝혔다.

  제일식품은 2008년부터 시중 납품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제품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지난 8월부터 인터넷 공모를 통해 새로운 제품명을 공모하는 한편, 새 제품명에 걸맞게 주스 용기 또한 철제캔(3PC)에서 알루미늄캔(2PC)으로 디자인을 새롭게 하였다.

  이번 인터넷을 통한 새 제품명 공모에는 대학생들을 비롯한 일반고객들이 많은 관심과 호응을 보였다. 인터넷을 통한 조회 건수만도 11천여 건이었으며, 응모자는 총 1,200여 명으로 이중 대학생이 60%, 일반인 30%, 군 장병 10%순으로 응모하였다.

새 제품명 심사는 국내 유명 디자인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 심사위원단에 의해 심사 후 최종적으로 국군기무사령부 소속의 박희중(24) 병장이 제안한 생생 가득이 선정되었다.

  신 제품명으로 선정된 생생가득은 자연의 햇살을 풍부하게 받고 자란, 젊고 생기발랄하며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라는 뜻으로서 우리 자연의 순수함과 생동감을 그대로 담아 신뢰성 있는 제품을 생산하여 소비자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서겠다는 제일식품의 새로운 약속의 이름이다.

  군인공제회 산하 제일식품은 이번에 새 제품명으로 선정된 생생가득에 대해 지난 831일 특허청에 상표출현을 신청하였으며, ‘생생가득은 내년 11일부터 군납뿐만 아니라 시중에 시판될 예정이다.

  1991년 첫 선을 보인 후 약 20여 년간 전군에 보급되어 장병들에게 사랑받아온 맛스는 그동안 군에 주스류 10억여 캔, 2,500만여 캔, 참기름 1,000를 생산, 납품하여 명실 공히 장병들의 베스트셀러로 자리 잡아 예비역들에게는 이름만 들어도 군 시절의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대한민국 군을 대표하는 상표였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부분이 하나의 선입견으로 자리 잡아 제일식품에서 생산되는 제품이 과거의 제품을 그대로 내놓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부정적 인식을 고려하여 시대에 맞는 새로운 상표와 디자인을 찾게 된 것이다.

  현재 군의 모든 제품은 엄격한 원료 선정을 통과하여 위생적인 생산 시설에서 안전하고 맛좋은 제품을 생산, 납품하고 있으나 예전 군 생활을 했던 예비역들은 맛스타 갖는 친근함보다 군 제품에 대한 낙후된 이미지를 더 많이 기억하고 있으며, 또한 시중제품의 톡톡 튀는 디자인과 상표에 익숙한 신세대 장병에게도 제품의 이미지 쇄신과 상품의 가치 향상을 위해 새로운 제품명과 디자인, 용기 등을 보다 현대적 감각에 맞게 개선한 것이다.

  주스 신제품의 경우 용기를 철재 캔(3PC)에서 알루미늄 캔(2PC)으로 교체함에 따라 무게가 23g이나 가볍고, 먹고 난 뒤 용기를 처리하기도 손쉬울 뿐 아니라 생산원가 면에서도 캔 1개당 10원의 원가 절감으로 연간 5억원을 절감하게 되었다.

  새 제품명에 대해 공군재경단 소속의 조성무 일병은 “‘맛스타란 이름은 군에서 지은 이름이란 느낌이 심하다. 그에 비해 생생가득은 이름에서 싱싱한 과일을 넣었다는 느낌이 들고 일반 제품 같다. 또한, 캔의 모양이 두꺼운 철재 캔에서 가볍고 날렵한 알루미늄 캔으로 바뀐 것이 더 마음에 들고, 먹은 후 처리하기도 한결 수월할 것 같아서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예비역인 회사원 박성민(31)씨는 추억이 있는 맛스타가 제품명이 없어진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생생가득이라는 제품명은 제품이 신선하다는 느낌을 주는 측면이 있다. 또한 제품의 디자인과 용기를 바꿈으로 인해 일반 시중 제품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라고 말했다.

  군인공제회 산하 제일식품은 1984년부터 군 장병들에게 주스와 두채류(두부순두부콩나물), 참기름 등을 공급하고 있으며, 주스류는 원액100% 주스 4종을 출시하고 있다. 두채류는 웰그로라는 브랜드로 판매하고 있다. 주요 판매처는 농협 하나로 마트, 전국 국철 역사 편의점 및 자판기(코레일 유통), 일부 백화점 및 호텔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제일식품 최명곤 사장(54)과일주스와 잼, 참기름의 제품명이 생생가득으로 바뀌는 2011년을 기점으로 새로운 브랜드의 이미지에 걸맞게 제품개발과 장병의 건강지킴이로서 역할을 다해 품질과 위생적인 면에서 최고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ha0023@hnamail.net BlogIcon 비타민 2010.12.06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 맛스타"가 디자인은 조금 그렇지만 맛은 진국이었는데, 후임병 "생생가득"은 디자인 뿐만 아니라 알루미눔 캔으로 가볍고 먹고난 다음 처리하기도 좋아 장병들 뿐만아니라 일반 고객들도 선호하겠네요...

  2. 따도남 2010.12.06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맛스타'라는 군 이름을 버린것에 한표. 군납품이 품질은 좋지만 이미지가 나빴는데 새로운 이름으로 나오면 잘 팔리겠네ㅋ

  3. 김독자 2010.12.06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토속적인 작명 감각입니다. ㅋㅋㅋ

  4. 검은모자 2010.12.06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스타의 제대를 축하하고, 생생가득의 입대를 축하합니다.
    지속적으로 군 장병의 건강을 잘 지켜주어 나라튼튼, 국민에게도 좋은 제품으로 남는 생생가득이 되시길.....

  5. 맛스타 2010.12.06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대령이 진급하면 맛스타...

    맛스타가 전역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