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박종헌 공군참모총장은 12월 1일(수) 11전투비행단을 불시 방문하고 현장의 작전수행여건을 직접 점검했다.  비상대기실, 제2MCRC 등을 방문한 후 박 총장(가운데)이 제 11전투비행단장 황성돈 준장(左)(공사30)제122전투비행대대장 허근호 중령(右)(공사39기)으로부터 이글루에서 출격대기 중인 F-15K 전력과 장착된 무장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

 F-15K에 장착된 슬램이알( AGM-84H)는 중거리 공대함?공대지 겸용 정밀유도탄으로 GPS를 통해 지상의 적 지휘부와 전략적 목표물을 사거리 270KM, 오차범위 3M 이내에서 정교하게 공격할 수 있다.

         추가도발시 현장에서 작전종결 지시

- 공군참모총장, 11전투비행단 24시간 작전수행현장 직접 점검

 

박종헌 공군참모총장은 1()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공중도발 등 적의

 추가 도발에 대비
, 24시간 비상대기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11전투비행단을 불시

 방문하고 현장의 작전수행여건을 직접 점검했다
.
 

  11전투비행단은 지난 1123() 연평도 포격 당시 확전이 될 수도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공중에서 훈련 중인
F-15K 전투기 편대를 임무전환하고

 지상 전력을 즉각 투입해 한반도 상공에서 북한
MiG 23기와 첨예하게 대치하며

 제공권을 장악
, 적의 공중도발 가능성을 완벽하게 차단한 바 있다.

  비상대기실(ALERT)을 방문한 박 총장은 전 부대원들은 북한이 해상 및

 지상도발을 감행한 현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적의 공중도발 등 추가도발시

 강력한 대응지침에 따라 현장에서 압도적 화력으로 작전을 종결토록 철저히

 대비
할 것을 강조하며 24시간 근무요원들의 정신무장을 강조했다.
 

  11전투비행단장은 보고를 통해 조종사를 비롯한 전 장병이 항시 출격

 준비태세를 갖춘 가운데 작전수행절차를 반복 숙지하고 시뮬레이터를 통해 모의

 훈련하는 등 결전의 자세를 갖추고 있다
추가 도발시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을 가하여 적들의 뇌리에 공포를 각인시킬 것
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