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가로 주변에 가부장적인 선배가 한 분 있다. 혹자는 그분을 두고 마초이스트라고 말한다. 그분이 사는 아파트 화장실에는 공중화장실도 아닌데 좌변기와 함께 서서 ‘볼 일’을 볼 수 있도록 소변기가 나란히 마련돼 있다. “남자가 어찌 앉아서 계집애처럼 오줌을 눌 수가 있는가.” 집안에 소변기를 들여 놓은 데 대한 본인의 설명이다.

 

 이와는 대조적인 환경에 놓인 선배도 있다. 대기업체 고위 간부인 이분은 집안 화장실의 좌변기 이용 문제를 놓고 종종 처자식들과 다툰다. 다툼은 딸만 둘을 둔 이분이 소변을 본 후 변기의 엉덩이 받침대를 올려 놓는 데서 시작한다. 부인과 두 딸이 화장실을 나오면서 왜 받침대를 내려놓지 않느냐고 따지곤 한다. 사태는 결국 아버지가 “다음부터는 볼 일을 본 후 받침대를 내려놓겠다”고 사과한 후 수습된다.

 

 이분 왈(曰), “남자 신입사원 중에도 좌변기에 앉아서 여자처럼 소변을 보는 놈들이 있는 것을 알았다”며 “어렸을 적부터 엄마한테 훈련받은 결과”라고 혀를 찼다.

 

 

 

 

 아무래도 남녀의 역할뿐만 아니라 이를 둘러싼 문화 등에서도 시대가 바뀌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바지가 대표적이다. 여성들이 남자처럼 바지를 입는 유행이 세계를 휩쓸기 시작한 것은 1950년대 중반부터다. 남성들이 무화과 잎새로 앞을 가리기 시작한 이래 남자들이 복식문화로 개발시킨 의복의 모든 장점을 여성들이 본격적으로 모방하기 시작한 것이다.

 

 본디 남자 바지의 앞단추 또는 지퍼의 기능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입고 벗을 때 편하기 위한 이완(弛緩)의 기능이다. 두 번째는 생리작용을 위한 편리 기능이다. 남성들은 소변을 볼 때 ‘꽈배기’처럼 틀어져서 나오는 생식기를 연상하면서 여성들이 바지를 입더라도 지퍼만은 옆구리에 달려 있을지언정 절대로 정면으로는 옮겨오지 못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나 청바지가 남녀 공용으로 애용되면서 이 같은 자신감은 한낱 잠꼬대에 지나지 않게 돼 버렸다. 이제는 중년 숙녀들의 슬랙스에도 지퍼는 45도 앞으로 이동했다.

 

 주역의 대가이신 대산 김석진 옹은 “지금은 정신보다 물질, 동양보다 서양, 남자보다 여자, 아버지보다 자식이 앞서는 ‘음(陰)’의 시대”라고 지적했다. 요즈음 세태와 잘 들어맞는 대가다운 해석이다. 우리나라도 여성 후보가 여당의 대통령 후보다.

 

 김옹은 그러나 양(陽)과 음(陰)이 반복하는 게 세상의 이치라며 음이 극에 달하면 다시 양이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한복을 벗고 양복을 입듯) 수시변역(隨時變易·때에 따라 바꾸는 것)이 주역의 본 뜻이라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육·해·공군 사관학교가 모두 여학생을 받아들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제3사관학교는 여학생을 뽑지 않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군 당국은 여군 장교의 과다 배출로 인한 문제점을 이유로 제3사관학교의 여학생 입학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실 군에서는 여군이 남군보다 자질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여군이 100% 역량을 발휘하는 데 신체적·환경적 제약을 받는 분야가 많다. 하지만 여성 단체에서는 수긍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시대의 흐름은 변화무쌍하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2012.10.1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심란하신가 보군요.
    글을 보니 그런 분위기가... ^^

    • 장강 2012.10.10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심란합니다~. 컥컥!(뭔가 이물질이 목구멍에 얹혀 있어서 나는 소리같은 것)

  2. GG 2012.10.23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해 본 사람은 다 알죠
    여군이 얼마나 효율적인 분들인지
    정말 까무러칠 정도여서 욕이 나옵니다.

  3. 여군꺼져 2013.08.29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받는지 의문이다 ㅎ

  4. 보라돌이 2013.10.07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양성평등을 지지하는 사람으로 여자들이 남자들한테 조금도 떨어질게 없다고 본다.사관학교 수석 졸업두 항상 여성들이 차지하는 것만 봐도 알수있다.여성이 야전부대 사단장까지 됐으니 더이상 여성에 차별은 없어야한다....우리나라 인구수가 계속 줄고 있는 이 시점에서 여성두 남성과 동등하게 병역의무를 져야 하며 군대에서는 미리 여성들을 군인으로써 어떻게 활용하구 훈련시켜야 하는지 연구가 필요하다...우리보다 선진국이 스웨덴두 남여 모두 병역의무를 지는 마당에 휴전 상황인 우리나라는 더 말 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병역문제 때문에 남,여로 갈라져서 싸우는 모습두 안좋구 남자들한테만 공무원 가산점 적용하는것두 안 좋으니 남여 모두 병역의무를 이행하게 되면 이런 문제들이 자연스레 사라지리라 생각한다.

  5. 김대위 2013.11.07 0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전에서 10년간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볼때 여군이 100퍼센트 역량을 발휘한다는 말도 안되는 어불성설은 집어 치웠으면 좋겠다. 전투병과에서는 당연히 근무능력이 떨어지는데 전반적인 객관적인 평가가 이렇다 저렇다는 것은 야전실정을 모르는 너무 허위과장된 논리라고본다. 위에서 논하는 학교에서 수석졸업한 사람을 과거 야전에서 만났을때 빼어난 기회주위자였음을 상기해본다. 전쟁은 쓸대없는 탁상공론으로 하는게 아니다. 군이 강해지려면 인재를 적재적소 필요한 자리에 않히고 실력발휘하게 해야지 진급을 위해 성평등 논릴 따져서야 우리군이 강해질수가 없다. 군대는 일반직장이 아니고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