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적 잠수함을 찾아내 격침시키겠습니다.”


    - 해군 최초 해상초계기 여성 파일럿 탄생 -

    해군 최초로 여성 해상초계기(P-3) 파일럿이 탄생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제 6항공전단 이주연(26세, 해사 63기) 중위. 이 중위는 지난 4월 22일 P-3 부종조사 교육을 수료하고 5월 3일 첫 임무비행에 나서게 되었다.
    
2009년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이 중위는 1년여간의 조종사 입문 및 기본 비행교육 과정을 마치고 지난해 10월부터 29주 동안 주?야간 공중조작, 해상전술비행, 전술 수행절차 훈련 등 강도높은 P-3 부조종사 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해군 파일럿으로 자격을 당당히 인정받았다.

P-3는 10여명의 승무원이 한 팀을 구성하여 비행하기 때문에 조종사는 기체 전반의 장비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조작능력을 갖추어야 하며 톱니바퀴 같은 팀워크가 중요한 만큼 각 분야 임무 특성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해해야한다.

또한 한번 이륙하면 6시간 이상 비행하고 야간 비행과 최대한 해수면 가까이 근접하는 저고도 비행시간 비율이 높은 만큼 다른 기종에 비해 체력이 많이 소모되고 장시간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된다.

특히, 해상비행은 바다에 물표가 없어 오로지 조종사의 정확한 계기작동 능력과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하기 때문에 보통 남성도 수료하기 힘든 과정으로 이 중위가 여성 최초 해상초계기 조종사 교육에 도전하여 당당히 수료한 것이다.

앞으로 이 중위는 해군 P-3 부종조사로서 작전임무 수행 부대인 해상초계기전대 비행대대에 배치되어 기본 임무인 대잠작전 뿐 아니라 해상초계, 정보수집 등의 작전의 실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 중위는 “해군의 첫 해상초계기 여성 조종사가 된 것에 자부심도 있지만 동시에 책임감도 느낀다”, “작전 중에 반드시 적 잠수함을 발견하여 내 손으로 격침시키고 싶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해군은 2001년 최초의 여군 장교의 임관 이후 2003년 5월 여군 전투함 근무자에 이어 2005년은 해상작전헬기 조종사, 2011년 해상초계기 P-3 조종사가 탄생함으로써 작전분야 최일선에 여군 배치를 지속하고 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전병전역자 2011.05.06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군에도 조종특기가 존재했군요! 해군기도 회전익이 아니라 고정익이면 공군장교가 조종하는줄 알았는데, 아니네요.

    • 장강 2011.05.06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군 조종사들은 망망대해를 날고, 저고도 비행을 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자부심이 대단하더군요. 민항사에서도 스카우트 제의가 많아 해군은 조종사 유출 문제로 공군 못지 않게 고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