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삼호 주얼리호」구출 작전(아덴만여명작전) 성공

청해부대는 1월 21일(금) 오전 9시 56분부로(우리 시각 14시 56분) 주얼리호」를 피랍했던 해적 13명을 완전 제압하고 우리 선원 8명 전원을 비롯하여 미얀마 11명, 인도네시아 2명 등 총 21명의 선원 모두를 구출하는데 성공하였음. 우리 UDT 작전팀은 전혀 피해가 없음.


군이「아덴만 여명작전」으로 명명하고 극도의 보안을 유지해 온 「삼호 주얼리호」구출작전이 21일 아덴만 해역의 여명시간에 맞춰 전격적으로 단행되었음. 오전 4시 58분(우리 시각 9시 58분)부터 오전 9시 56분(우리 시각 14시56분)까지 4시간 58분동안 진행된 이번 작전은 최영위협 함포사격과 링스헬기의 엄호 사격하에 UDT 작전팀이 은밀 승선하여 사전 부여된 팀별 임무에 따라 기민하고 일사분란하게 선교와 기관실, 50여개의 격실을 차례로 장악, AK 소총과 기관총, RPG-7으로 무장한 해적 13명 전원을 제압하고 피랍된 선원의 안전을 확보하였음.


이번 작전에서 해적 5명을 생포하고 8명이 사망하였으며, 안타깝게도 우리 선원 1명이 부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음. 부상자는 응급치료를 받고 미군 지원 헬기를 이용, 청해부대 군의관이 동행하여 인근 국가 병원으로 이송하였음.

   ∙해적 사체는 관련부처와 협의하여 처리 예정



「삼호 주얼리호」선원은 청해부대 의료진에 의해 건강검진을 실시하였으며, 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편임.


한편, 청해부대는 지난 18일(화) 오후 2시51분경(우리 시각 19시51분)  제3국 선박을 납치하기 위해「삼호 주얼리호」에서 하선하여 움직이던 해적의 소형 보트에 대해 링스헬기에서 위협 사격을 가하여 탑승한 해적을 이탈시키는 교전이 있었음. 이 과정에서 UDT 작전팀 3명(소령 1, 상사 1, 하사 1)이 해적의 사격으로 부상을 입었으며 인근국가 병원으로 이송하여 1명은 치료중이고 2명은 치료를 마치고 호텔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음.


파병기간 중 최초의 군사작전으로 피랍선원 구출작전을 성공적으로 단행우리 청해부대는 지난 ’09년 3월 파견된 이래 22개월 동안 아덴만 지역에서 우리 상선 보호와 해양 안보 증진 임무를 수행하고 있음.

 이번 청해부대의 「아덴만 여명작전」의 의미는 다음과 같음.

   - 우선 “대한민국 선박을 대상으로 한 해적의 불법적인 행위는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우리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 준 것임.


   - 또한, 정보가 제한되고 해적과 인질이 혼재된 어려운 상황에서 사전 치밀한 계획과 연습으로 피해를 최소화한 가운데 작전을 성공시킴으로써 대한민국 국군의 우수한 작전수행 능력을 인정받는 성과가 있었음.


   - 작전과정에서 정부 유관부처, 군, 연합 해군사(CMF), 선사 및 언론사 등 민‧관‧군이 선원의 안전한 구출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한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사례였다고 봄.


 군은 앞으로도 언제든 동일유형의 피랍사건이 이 지역에서 발생할 수있다는 점에 유념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사전 철저한 예방과 유사시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임.


 이번 작전간 보여 주신 군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에 거듭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당부드림.  //끝//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