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격의 화염뚫고 즉각 대응한 해병대원의 감투정신


- 해병대 연평부대 포7중대 임준영 상병, 폭격의 화염 뚫고 달려가 즉각 대응
- 화염 뚫고 달리던 중 철모가 불에 타 녹는지도 모르고 달려 전투배치 완료
- 사령관, “임상병의 철모, 감투정신 귀감으로 해병대 박물관에 안장지시

북한군의 기습폭격으로 피폭 피해를 입은 연평도에서 폭격의 화염을 뚫고 달려나가 자신의 철모가 불붙어 녹아내리는 가운데에도 즉각대응을 실시한 해병대원이 알려져 감투정신의 귀감이 되고 있다.

사건 당일 연평부대 포7중대 임준영 상병(1101)은 평소와 같이 다름없는 교육훈련에 매진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갑작스러 북한군의 포격으로 주변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었다.

하지만 임상병은 중대장의 지시에 따라 침착하게 대응했고 우선 대응사격을 위해 포를 포상에 위치 시켜야 함을 인식, 포격이 빗발치는 상황속에서도 즉각 대응을 위해 빗발치는 화염속으로 달려 들어갔다.

임상병은 오로지 자신의 임무를 완수해야 한다는 일념하나로 정신이 집중되어 불길의 뜨거움은 생각하지 않고 무작정 불길속으로 뛰었다. 하지만 폭격의 화염은 임상병을 집어 먹을 듯이 삼키며 임상병을 휘감았고 이때 임상병의 철모 외피에 불이 붙어 철모는 타들어 갔다.

그러나 임상병은 오로지 K-9 자주포를 포상으로 위치시켜야 사격이 가능함을 알고 철모에 붙은 불은 생각지 않고 무조건 포를 향해 뛰었다. 이 과정에서 철모에 붙은 불길은 임상병의 전투복을 휘감고 철모 턱끈을 타고 내려왔다.

임상병은 이 과정에서 입술 위쪽 부분에(인중) 화상을 입었으며, 턱끈과 전투복은 불길로 인해 까맣게 그을렸지만 뜨겁다고 느낄 여유도 없이 즉각적인 전투배치를 실시, 우리 해병대의 대응사격으로 북한군 포격에 응사했다.

오늘 연평부대 피해복구 작업을 지휘하는 가운데 유낙준 해병대사령관과 참모들은 불에탄 철모를 쓰고 복구작업에 임하는 임상병을 발견했다. 임상병의 사연을 들은 유사령관은 폭격과 화염의 공포 앞에서도 굴하지 않으며 해병대 정신을 발휘해 감투정신의 귀감이 된 임상병의 철모를 해병대 감투정신의 상징으로 삼아 영원히 해병대 박물관에 안장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으로 읽는 국방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격 현장의 모습  (0) 2010.11.26
연평 전투 장면  (3) 2010.11.25
불에 탄 해병 철모(연평도)  (11) 2010.11.24
해군, 연평도 주민 이송  (0) 2010.11.24
호국훈련 준비  (2) 2010.11.18
A-10A 공격기, A-10C로 교체  (0) 2010.11.16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언흑마 2010.11.26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랑스럽다 해병이여..제대한지 13~4년 지났지만, 북괴 남침한다면..기꺼이 싸울각오가 되어있다.

  2. 굿 2010.11.26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전쟁나면 너나 할 것 없이 자기 몸부터 숨기려는 본능이 많을텐데 침착함과 용기로 실제상황에서 잘 대응해준 해병대원이 자랑스럽습니다. 북한의 도발은 절대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이 덤비면 무조건 맞써서 갚아줘야 합니다

  3. 이런이런 2010.11.26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목숨을 바치는 병사들에 비해 사령관은 핼멧도 신형에 방탄조끼까지 참~ 어이가 없네요
    근데 피아식별띠는 대외비 아닌가? 누가 사진을 찍었는지 참~ 갑갑하네~

  4. 나리킴 2010.11.30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군인이라지만... 개인의 생명은 참 소중한데, 슬픈 정치적 역사속에서 태어나 살아가다 그 사회적 배경에 의한 숙명으로 목숨을 잃은 젊은 이들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전 아직도 나라보다는 개인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내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 장강 2010.11.30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나 그것이 귀하가 애초에 가려고 했던 군인의 길입니다. 군인은 국가가 부르고 국가가 명령하는 곳으로 가야 합니다. 개인보다는 국가가 우선이죠. 흔히 말하는 멸사봉공이고, 위국헌신군인본분인거죠.

  5. 나리킴 2010.12.01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해군에서 저를 안받아줬나봐요...^^;;;;

  6. 이성준 2010.12.01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멸사봉공은 참 어려운 말인듯합니다

    • 장강 2010.12.01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자가 어렵다는 거요. 뜻이 어렵다는 거요. 실천이 어렵다는 거요.

  7. 2012.11.14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