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29 현빈 출연 금지령 (3)
  2. 2011.05.16 연대급 합동상륙훈련


‘한류 스타’ 김태평 이병(29·현빈)을 보기가 무척이나 힘이 듭니다. 현빈은 5월26일 열린 제4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시크릿가든’으로 TV부문 대상을 수상했지만 영상으로만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사실 그 영상도 현빈이 백상예술대상 수상 후보자 자격으로 5월 23일 미리 찍어둔 것이었습니다. 그나마 그것도 주최측이 국방부에 간곡히 부탁해서 찍을 수 있었다고 하네요.

올해 3월 입대한 현빈이 서해 북단 백령도에서 해병대원으로 군복무중이기 때문에 그를 보기 힘든 것은 당연한 것일 수는 있겠습니다.

거기에 더해 가장 큰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이 최근 ‘현빈 홍보 금지령’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현빈이 등장하는 해병대 화보집 <해병의 탄생>이 ‘현빈 마케팅 논란’에 휩싸이자 아예 홍보 금지령을 해병대에 내린 것이지요.

사실 해병대는 화보집에 대해서 할 말이 많습니다. <해병의 탄생>은 현빈이 속한 해병 1137기와 앞의 두 기수 및 뒤의 한 기수 등 총 4기수의 해병 신병들이 민간인 청년에서 훈련을 받고 자대에 배치돼 적응하는 과정을 담은 책자로 현빈이 주인공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논란의 대상이 됐기 때문입니다.

아뭏든 군대에서 ‘명령은 명령’. 해병대는 그의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하고 심지어 백령도 주민들의 눈에도 되도록이면 띄지 않게끔 하고 있습니다.(해병대의 공식 블로그 ‘날아라, 마린보이’에서 김태평 이병이 더 이상 등장하지 않은 지도 꽤 됐다)

앞서 해병대는 현빈을 ‘해병대 모병 홍보병’으로 활용하려고 했다가 김 장관이 언론사 초청 국방정책설명회에서 “개인적으로는 현빈이 전방부대에서 다른 병사처럼 평범하게 근무하도록 하는 게 어떨까 생각하고 있다”며 “그러나 해병대가 자체 판단해 결정한 것”이라고 밝히자 그를 백령도로 배치한 바 있습니다.

해병대 관계자는 “김태평 해병이 평범한 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군의 정책”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김태평 이병은 상륙돌격형 머리에 팔각모를 쓰고 백령도 해병 6여단 흑룡부대 IBS(상륙용 고무보트)대대 소속으로 비지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열흘 전에는 중대 진지 구축작업에 동원됐습니다. 시쳇말로 말하자면 “노가다’를 뛴 것이지요.

군이 현빈을 평범한 군인으로 만들기 위해 사진도 찍지 못하게 하고 심지어 백령도 주민들의 눈에도 띄지않게끔 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럴수록 그에 대한 관심은 더 커지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입니다.

해병대에서도 7~8년 나이 차이가 나는 조카벌 동료들과 함께 근무하는 ‘스타’ 김태평 이병을 일반 병사처럼 다루기란 현실적으로 쉽지 않습니다.(게다가 TV에서는 여전히 현빈이 등장하는 CF가 하루에도 수십번 방송되고 있다)

백령도 주민들은 군의 생각과는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백령도 용기도 선착장 부근에는 지금도 ‘현빈 백령도에

오신 것을 전 옹진군민이 환영합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고 합니다. 백령도 주민들은 여전히 ‘현빈 특수’를 기대하고 있는 것입니다.(백령도 관광객 수는 2009년 7만5983명에서 북의 연평도 포격도발 여파로 지난해 6만174명으로 줄었다. 올해의 경우 지난 4월까지 1만4021명으로 지난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백령도 주민들은 해병대가 현빈을 데리고 나와 대민 지원을 하면서 주민들이 주는 막걸리도 한잔 마시고, 덕분에 관광객도 좀 오고 하는 것을 기대하는 눈치입니다.

심지어 현빈을 보러 오는 한류 관광객들이 늘어나면 북한이 포격 도발 같은 것을 할 수 없을 것이라는 말까지 합니다. 중국인까지 포함된 한류 관광객들이 한명이라도 다치면 국제적으로 큰 문제가 되기 때문에 북한이 절대 그런 짓을 저지를 수 없다는 것이지요.

또 북한 황해남도에선 불과 10여㎞ 거리인 백령도에 한류 스타가 군복을 입고 근무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이것이 바로 한반도가 휴전중인 분단국가임을 보여주는 안보 관광이 된다는 것입니다.
.


백령도 주민들은 해병 IBS부대에서 해안가 훈련을 여름내내 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현빈을 끝까지 외부에 노출시키지 않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그는 본격적인 여름철 훈련에 들어가면 뙤약볕 아래서 PT체조를 하고 100㎏이 넘는 고무보트를 동료들과 함께 들거나 이고 갯벌과 진창을 뛰어야 한다)

그렇다고 현빈이 훈련을 하다가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또 훈련장으로 관광객들이 몰려들면 훈련이 지장을 받을 것도 뻔합니다. 군이 솔로몬의 해법을 찾을 필요가 있는 이유이지요.

여전히 군은 그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 자체가 뉴스가 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눈치입니다. “해병대가 김태평이 때문에 태평하지 못하다”고 한 해병대 관계자의 말은 그래서 나왔습니다. 그렇다고 국방장관까지 나서 굳이 김태평 이병의 거취까지 시시콜콜이 간섭하는 것은 좀 그렇습니다.

'온라인 기자수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인과 기자, 그리고 고정관념  (2) 2011.06.17
군견의 노후생활 보장하라  (3) 2011.06.01
현빈 출연 금지령  (3) 2011.05.29
현빈과 송승헌의 신비주의  (7) 2011.04.28
애국전쟁과 유언비어  (2) 2011.04.20
대통령기 탄 북 VIP  (4) 2011.03.14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성준 2011.05.30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지령이 있었군요

  2. 명재환 2011.05.31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서 우리는 장관의 뜻도 존중해야한다. 어차피 군대는 개인이 아닌 모두가 함께하는 일. 다 알아서 잘 하시리라 생각한다.

  3. 흐미 2011.06.01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빈을 키운 이유가 연평도 포격 사태이후에 백령도에 해병대로 보내려고 키웠네요... 음모론 같은 느낌이...

 해군, 독도함을 지휘함으로 연대급 합동상륙훈련 실시 
      
      - 해군ㆍ해병대를 비롯한 육ㆍ공군 참여 합동상륙작전 수행능력 향상
      - 호송작전, 소해작전, 특수전, 화력지원, 결정적행동 등 상륙작전 진행

해군은 오는 5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경북 포항시 인근 해상과 독석리·칠포 해안 일대에서 독도함을 상륙기동부대 지휘함으로하는 연대급 합동상륙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지휘함인 독도함(LPH)을 비롯한 해군 함정 10여척, 해·공군 항공기 20여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VV) 20여대, 상륙군 1,700여명 등이 대거 참가한다.

이번 연대급 합동상륙훈련은
   ① 해상 및 항공에서의 적 위협을 무력화시키고 상륙군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호송작전을 시작으로
   ② 상륙목표 구역 인근 해상에 부설된 기뢰를 제거하기 위한 소해작전
   ③ 사전 상륙목표 구역 정찰 감시 및 위협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 특수전
   ④ 상륙목표 구역에 대한 항공기 및 함정에 의한 대규모 화력지원
   ⑤ 상륙기동헬기와 상륙군에 의한 해상?공중 돌격, 후속군수지원의 순서로 진행된다.

합동상륙훈련은 상륙기동부대사령관(53전대장 대령 최성호) 지휘아래 상륙군을 상륙목표 구역까지 투사하기 위한 호송작전에서 부터 해상·공중 돌격작전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지며, 목표 해안에 상륙한 상륙군이 육상에 지휘소를 갖추게되면, 상륙군지휘관(1사단 2연대장 대령 김승호)이 상륙군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하게 된다

해군은 상륙기동부대의 지휘함인 독도함을 중심으로 다수의 전투함, 상륙함, 소해함, 구조함, 잠수함, 헬기 등의 통합적인 운용능력을 보유하고 국산화된 지휘통제 체계를 운용할 수 있는 상륙기동부대 참모단을 구성하여 작전을 펼친다.

해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연대급 규모의 합동상륙작전 지휘통제 능력과 참가 부대간의 합동성을 제고하고, 사전 계획수립에서 부터 탑재, 이동 연습, 결정적 행동 등 상륙작전의 주요 절차를 숙달하며 명령이 떨어지는 즉시 상륙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해군은 언제든지 원하는 목표지역에 대한 상륙작전 능력을 과시함으로써, 적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억제 의지를 보여줄 것이다.

해병대, 포항에서 지공 합동 상륙훈련 실시

해병대 사령부는 5월 16일부터 20일까지 연평도 포격전 이후 처음으로 경북 포항 독석리 해안에서 지ㆍ해ㆍ공 합동으로 대규모 상륙훈련을 실시, 합동작전 수행태세를 점검한다.

이번 훈련은 해병대 병력 2000여명과,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Korea Amphibious Assault Vehicle) 21대, K-55 자주포 6문 등 20종 150여대의 장비가 참가하며, 동양최대 상륙수송함인 독도함과 공군  KF-16와 F-4 전투기, 육군 시누크 헬기(CH-47)와 코브라 공격헬기(AH-1S) 등이 참가한다.

이번 합동 상륙훈련은 지난해 11월, 연평도 포격전 이후 처음으로 해병대가 육ㆍ해ㆍ공군과 합동으로 실시하는 대규모 훈련으로 연대급 전술훈련 평가를 병행하여 실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연대급 전술훈련 평가는 해병대 사령부가 주관하여 통제/평가단을 구성하며 유사시 해병대 고유 임무인 상륙작전과 지상전 수행능력을 평가하는 것이다.

평가단이 16일, 임무명령을 시달하면 연대는 전 간부에 대해 비상소집을  발령함과 동시에 즉각출동을 위해 완전무장을 결속하고 탄약 등 물자를 적재하게 된다.

이어서 전 병력과 장비를 축구장 8개 크기의 해병대 제1사단 전투연병장에 집결시킨 후 출전태세를 점검하며 결의를 다진다.

17일에는 상륙작전 계획에 따라 병력과 장비를 독도함과 상륙함에 탑재하고 목표 해안인 포항 독석리 해안 인근으로 18일까지 이동을 실시하며, 19일에는 합동작전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상륙작전의 ‘결정적 행동’ 단계가 펼쳐진다.

결정적 행동 단계 시 먼저 수색정찰부대가 목표해안 인근에 IBS(고속고무보트)를 이용한 기습상륙과 공중강하를 통해 적 내부 깊숙이 침투하여 적정 파악과 화력을 유도하고, 이어서 전술항공기의 폭격과 함포의 강력한 화력지원 속에 KAAV와 공기부양정을 이용한 해상돌격과 항공세력을 이용한 공중돌격이 입체적이고 동시 병행적으로 실시된다.

해상돌격부대는 KAAV를 주축으로 기계화 TF를 구성하여 해상돌격을 감행, 작전지역을 확보하며, 공중돌격부대는 적 증원 차단을 위해 목표해안 후방의 주 보급로 일대에 공중돌격을 실시한 후 해상돌격부대와의 연결작전을 실시한다.

돌격을 실시한 상륙군은 실제 유사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가정하여 사전에 전개해 있는 대대급 규모의 대항군과 도시지역전투와 기계화부대 전투, 산악지역전투 등 치열한 쌍방훈련을 실시하여 해안 두보를 확보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공중 재보급과 대량 전사상자 처리 훈련도 실시한다.

상륙군 사령관 김승호 대령은 “이번 합동상륙훈련을 통해 지·해·공 합동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향상시켰다”며, “상륙작전은 그 자체가 합동작전으로 해병대가 합동작전 수행의 모델이 되도록 실전적으로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