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대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7.04 청해부대 군의관의 사부곡
  2. 2011.06.09 응급환자 구한 청해부대


청해부대 장재훈 대위 ‘사부곡’

-아버지 별세에도 유언 지키려 계속 근무

"아들아, 장례식에 오지 말고 청해부대 임무를 완수하길 바란다."

소말리아 해역의 우리 선박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임무에 들어간 청해부대 7진(충무공이순신함)의 의무참모 장재훈 대위(33)가 아버지의 별세에도 임무를 계속 수행하고 있다.

장 대위의 아버지 고(故) 장종성씨(67) 는 지난달 25일 숙환으로 눈을 감으면서 아들 장 대위에게 귀국하지 말고 임무를 끝까지 수행하도록 유언을 남겼다.

고인은 투병 중에 아들을 그리워하면서도 임종 직전 "재훈이가 군인으로서 또 의사로서 당연한 도리를 다하고 청해부대 임무에 지장이 없도록 내가 죽더라도 사망소식을 알리지 마라"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이런 유언에 따라 장례식이 끝난 27일 오후에 장 대위와 안부전화를 하면서 별세 소식을 전하게 됐다.
장 대위는 부산을 출항하기 전에 "임무 수행 중에 무슨 일이 있더라도 임무를 완수하고 귀국하라는 아버지의 당부가 있었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육군 학군장교(ROTC) 6기로 임관하셨던 아버지는 항상 대한민국의 장교였다는 사실을 자랑스러워 하셨고, 청해부대도 그런 아버지의 권유로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런 사연을 알게 된 청해부대장 한동진 대령은 귀국을 권유했지만 장 대위는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청해부대원으로서 주어진 임무를 완수한 후 귀국해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면서 "부대원 모두가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 곁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지난 2일 장 대위에게 위로 서한을 보내 "부친을 잃은 슬픔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장 대위의 결의가 마음 든든하다"고 위로했다.

장 대위는 지난달 6일 소말리아 해역을 항해하던 독일 상선에 타고 있던 필리핀선원이 급성 복막염으로 생명이 위독할 때 응급치료를 했던 외과전문의이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말리아 해역에서 활동 중인 청해부대가 인근 상선에서 복통을 호소하던 필리핀 선원을 구조했다.

청해부대 7진 충무공이순신함은 지난 6일 오후 2시30분 부대 인근을 지나던 안티구아바부다 국적의 상선 ‘발틱 아일랜드호’로부터 응급 환자가 발생해 도움이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다.

부대장 한동진 대령(해사41기)은 의무참모인 장재훈 대위(33) 등 4명을 고속단정(RIB)에 태워 상선으로 보냈다. 장 대위 등이 상선에 올라 복통을 호소하던 필리핀 선원 블래오일 베이욘(30.남)을 1차 진료한 결과 급성 복막염으로 진단했다.

환자가 몸을 움직이거나 말을 하기 어려운 위중한 상태라는 보고를 받은 청해부대는 인근 영국 군함에 헬기 지원을 요청했고, 영국 해군 헬기가 환자를 태워 미국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호로 이송했다.

미국 항모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는 상태가 호전되어 지부티로 이송됐다고 합참은 전했다.

지난달 5일 부산 작전기지를 떠난 충무공이순신함은 지난달 6일부터 본격적인 임무를 시작했다.

충무공이순신함에는 특수전(UDT/SEAL) 요원으로 구성된 검문ㆍ검색팀, 해병경계대 등 300명이 탑승하고 있으며 원거리에서 해적선을 수색하는 링스 해상작전헬기 1대가 탑재됐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