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군의 장군과 대령 진급 심사가 2개월 가까이 연기되는 바람에 ‘초조주’ 사는 사람들도 지쳤다고 합니다.

 알려진대로 올해 장군 심사는 11월 19일부터 들어가 12월 2일 진급자를 발표하게 됩니다. 대령 진급자 발표는 11월 15일로 늦춰졌습니다.

 올해 진급자 발표가 늦춰진 가장 큰 까닭은 G20 때문이랍니다. 국방부는 G20을 앞두고 진급 발표를 하게 될 경우의 부작용을 우려했다는군요.
 가령 진급자는 진급한 기분에 느슨해 질 수 있고, 탈락자는 그 후유증으로 G20 관련 업무수행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죠.

 국방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앞으로는 육사를 기준으로 기수당 평균 40명씩 배출했던 장군 숫자도 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즉 이제는 융통성을 발휘해 우수 인재가 많은 기수는 장군이 더 많이 나올 수 있도록 하고, 그렇지 않은 기수는 장군 배출 숫자가 평균치보다 줄어들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또 출신별, 기별, 지역별 배려도 원천적으로 배제하고, ‘자유 경쟁’이 원칙이라는 게 국방부의 공식입장이라고 합니다.(그동안 많이 들어본 얘기 같기도 합니다)

 우스개 소리로 누가 별을 달게 될 지는 계룡대 골프장 캐디 언니도 70~80%는 맞춘다고 합니다. 그만큼 장군이 될 사람은 누가 봐도 된다는 게 이 관계자의 해석입니다.
 그러나 인사라는 것이 언제나 그렀듯이 이상과 현실의 조화가 쉽지 않은 만큼 그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미지수인 것 같습니다.

 한편 국방부는 장군과 민간 CEO들을 대상으로 하는 최고안보과정 설치를 추진중입니다. 난관없이 진행될 경우 빠르면 내년부터 국방부와 합참의 장군들이 이 과정을 이수할 수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한학기는 5개월, 수강생은 50명 정도로 예상하는 것 같습니다.


 최고안보과정 설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민간 대학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공동 운영할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온라인 기자수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늙은 전투기의 노래  (3) 2010.11.12
황의돈 육군총장이 천안함 징계위원장  (1) 2010.11.12
오바마 용산기지 방문  (1) 2010.11.11
신형 전투복의 로열티  (11) 2010.11.09
UAE 파병 국가 현황  (5) 2010.11.09
진급+최고안보과정 신설  (0) 2010.11.02
Posted by 경향 박성진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