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에 납치된 삼호주얼리호와 선원들을 구출하는 등의 임무를 마치고 지난달 말 귀환한 청해부대 6진 최영함 함장 조영주 대령과 전투체계관 남상욱 소령이 16일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석해균 선장(58)을 찾아 위문했다.

이날 병문안은 ‘아덴만 여명작전’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용기와 기지를 발휘해 작전을 도운 석 선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이뤄졌다.

조 대령은 피랍 6일 만인 지난 1월21일 부대원들이 아덴만 여명작전을 감행해 총격전 끝에 해적을 제압하고 선원들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총상을 입고 쓰러진 석 선장을 병원으로 후송한지 130여일 만에 다시 그를 만났다.

흰색 정복을 입은 조 대령이 13층 병실로 들어서 석 선장을 보자마자 거수경례를 하자 석 선장은 환한 미소와 거수경례로 화답했다.

조 대령은 미안함과 감사함이 뒤섞인 표정으로 석 선장의 손을 잡으며 "선장님은 진정한 국민의 영웅입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말문을 열자 석 선장은 "감사하다"며 이들을 반겼다.

석 선장의 건강이 좋아진 모습을 확인한 조 대령은 장병의 마음을 담아 만든 기념액자를 석 선장에게 건넸다.

기념액자에는 ‘선장님이 진정한 아덴만의 영웅입니다!’라는 문구가 항해 중인 최영함 사진, 석 선장의 캐리커처와 함께 담겼다.

이어 최염함 로고가 담긴 검은색과 빨간색 모자를 석 선장과 부인 최진희씨에게각각 씌워줬다.

그러면서 조 대령은 "임무수행 중이어서 (최영함 승조원) 300명 총원은 마음속으로나마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고 했고, 석 선장은 "(청해부대가) 사상자 없이 성공적으로 작전을 마쳐 같은 해군 출신으로 긍지를 느낀다"고 답했다.


"구출 당시 무척 아프다고 했는데 기억하느냐"는 조 대령의 질문에 석 선장은 "모르핀을 놔달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고 농담을 섞어가며 답해 건강이 많이 회복됐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지난 7일 총상으로 부서진 왼쪽 손목뼈를 이식하는 수술을 마지막으로 정형외과적 수술치료를 모두 끝낸 석 선장은 현재 부상부위 기능을 회복하는 치료와 걷기 위한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석 선장은 "손가락 세개에 감각이 없는 왼팔은 다 회복되도 기능이 50%밖에 안될 것 같다"고 했다.

또 "3일 전부터 몸을 고정해놓은 침대를 세워 두 다리로 서는 재활을 시작했는데 현재 오른쪽 다리에 70%, 왼쪽 다리에는 30% 정도 힘을 줄 수 있다"며 "빨리 나아 건강하게 걸어서 병원을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으로 읽는 국방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해부대 군의관의 사부곡  (0) 2011.07.04
해병대 캠프 부활  (0) 2011.07.04
청해부대, 석선장 위문  (0) 2011.06.16
제1연평해전 전승기념행사  (0) 2011.06.16
응급환자 구한 청해부대  (0) 2011.06.09
참전용사 집마련 행사  (0) 2011.06.09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