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조직·인사개편 후 본격적인 업무개혁 착수


방위사업(청장 노대래)’11. 5. 19() 보직조정심의회를 개최하여 과·팀장급에 대해 대대적으로 인사개편을 단행 했다.

이번 인사는 323팀을 축소하는 조직 개편에 이어 본격적 업무혁신을 위한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다음과 같은 방향에 중점을 두었다.

- 공무원과 현역군인간 칸막이를 완전히 제거하고 철저히 전문성과 능력경쟁을 통한 인사드래프트를 실시


하고
, 우수인력을 발탁

  - 과거의 업무관행과 구습을 타파하고 새롭고 다양한 시각에서 기존 업무의 문제점을 찾고 혁신을 추진 할 수 있도록 사업관리 분야의 현역군인과 정책·계약 분야의 공무원을 상호 교류

  보직심의 결과 주요내용을 보면,

  - 개청이후 현역군인이 맡아오던 각군의 주요사업(전차/장갑차, TA-50항공기, 전자전사업 등) 팀장에 최초로 일반직 공무원을 보직

- 공무원이 담당하던 정책·계약 분야 주요직위(방산정책과장, 정책조정과장, 분석평가과장, 원가총괄팀장 등)에는 현역군인을 보임하고,

  - 담당급 실무자 중에서 우수인재를 팀장으로 발탁하였고,

  - 인사드래프트 결과 일부 과·팀장에게는 보직을 부여하지 않았는데, 이들은 향후 정책개발T/F에 배치하여 강도 높은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팀원 인사는 업무의 안정성을 고려 3이상 동일보직에서 근무 중인 직원을 대상으로 5월말까지 완료할 계획

  방사청은 6월부터 새로운 조직·인력구조하에서 방위사업분야에 시장메커니즘 도입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고품질화를 목표로 소요기획, 사업관리, 국제협력 등 3개분야에 대한 본격적인 업무개혁에 착수할 예정이다.

- 소요기획 분야는 국방부/합참이 주관하는 소요결정 과정에 데이터와 기술적 분석에 근거한 객관적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제고

 - 사업관리분야는 시장규율이 작동할 수 있도록 상업개발을 확대하고, 철저한 품질관리, 국내 R&D역량 제고 등에 역점을 두고,

 - 방산협력, 군사협력, 경제협력이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부처간 협력 및 국내·외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국제협력을 강화할 계획임

  방사청은 이번 조직·인사개편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업무혁신을 이루어 장비결함, 부정·비리 등 방산분야의 뿌리 깊은 구태를 근원적으로 타파함으로써 국민에게 신뢰받는 획득전담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다. <>.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