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상륙기동 부대가 해상 기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작전 시 해상 돌격을 담당하는 UH-60 헬기가 출격 준비를 하고 있다.>

해군 함정과 육군, 공군의 항공전력까지 참가하는 해병대 연대급 합동상륙훈련이 지난 5월 16일부터 오는 22일까지 경북 포항 인근 해상에서 실시중이다.

해군과 해병대는 경북 포항시 독석리ㆍ칠포 해안 일대에서 아시아 최대 수송함인 독도함(1만4500t급)을 상륙기동부대 지휘함으로 하는 지ㆍ해ㆍ공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해병대 연대급 합동상륙훈련은 지난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 처음이다.

이번 훈련에는 지휘함인 독도함을 비롯해 구축함(문무대왕함, 경북함), 초계함(군산함, 여수함), 기뢰부설함 및 제거함, 잠수함 등 해군 함정 15척과 해병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ㆍ21대), K-55 자주포(6문) 등이 동원됐다.

또 해군의 대잠항공기(P3-C), 대잠헬기(링스)를 비롯해 KF-16, F-4 전투기, 치누크헬기(CH-47), 코브라 공격헬기(AH-1S) 등 공군과 육군의 항공전력도 참가해 상륙작전을 지원하고 있다.

해병대 병력 2000여 명과 해군 특수전(UDT/SEAL) 요원도 참가하고 있다.


<독도함을 지휘함으로 하는 해군 상륙기동부대가 5월 18일 오후 포항 인근 해상에서 대규모 해상 기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병력과 장비를 탑재한 독도함과 상륙함은 18일 포항 독석리 해안으로 이동했다. 훈련의 하이라이트인 상륙작전 날짜는 19일이다.
 
이번 훈련은 상륙군을 상륙 목표지역까지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호송작전을 시작으로 기뢰를 제거하는 소해 작전, 상륙지역의 위협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 UDT 요원들의 특수전 순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어 항공기와 함정의 대규모 화력지원 속에 상륙 기동헬기와 KAAV, 공기부양정등을 통한 해상ㆍ공중 돌격과 상륙작전이 개시된다.

상륙군은 상륙 이후 대대급 규모의 대항군과 도시지역 전투, 기계화부대 전투, 산악지역 전투 등을 통해 해안 교두보를 확보한다.

상륙기동부대사령관인 최성호 대령(해군 53전대장)과 상륙군지휘관인 해병대 김승호 대령(해병대 1사단 2연대장)이 각각 상륙 전후로 나눠 지휘를 맡는다.

김 대령은 "상륙작전은 그 자체가 합동작전으로 각군 참가 부대 간 합동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라면서 "이번 훈련을 통해 지ㆍ해ㆍ공 합동작전수행 능력을 한 단계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8만9000원짜리 신형 전투화 보급한다  (2) 2011.05.25
해병대 사건 뒷담화  (4) 2011.05.23
UH-60 출격하라  (0) 2011.05.19
군가는 왜 불러  (14) 2011.05.02
해병대와 함께 춤을~  (7) 2011.04.25
F15K 공중부양의 댓가  (11) 2011.04.17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