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이 천안함 사건 1주기(3.26)를 맞아 사망자 추모와 국민 안보의식 고취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해군이 기획한 행사는 ‘3.26 기관총’ 기증식과 ‘천안함 46용사 1주기 추모식’, ‘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제막, ‘고(故) 한주호 준위 동상’ 제막 등이다.

25일 오전 11시 평택 2함대 영주함(1천200t급)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3.26 기관총 기증식이 열린다.

3.26 기관총은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씨가 기탁한 1억898만8천원의성금으로 구입한 K-6 기관총 18정으로, 천안함 피격일을 잊지 말자는 뜻에서 명명했다.

해군은 윤 씨의 성금 기탁 취지를 살려 해군에 필요한 무기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K-6 기관총을 선정했다. 몸체 왼쪽에 ‘3.26 기관총’이란 글씨가 새겨진 18정은 2함대 초계함에 2정씩 장착된다.

해군 관계자는 "해군 장병들은 ‘민평기 기관총’으로 명명하자는 의견이 많았으나 유가족들이 46용사 모두를 의미할 수 있는 ‘3.26’이라는 숫자가 의미가 있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민평기 상사의 영해 수호 의지를 본받고 어머니의 성금 기탁 의미를 되새기도록 했다"고 말했다.

윤 씨는 작년 6월14일 이명박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 "1억원은 적은 돈이지만 무기구입에 사용해 우리 영해와 영토를 한 발짝이라도 침범하는 적을 응징하는데 써 달라"는 편지와 함께 사망보험금 1억원과 성금 898만8천원을 모두 기탁했다.

26일 오전 10시에는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천안함 46용사 및 한주호 준위 전사 1주기 추모식이 거행된다.

추모식에서는 전사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는 ‘롤콜(roll call)’이 있고, 11시부터는 유가족과 천안함 장병, 특전여단 장병들이 전사자 묘역을 참배한다. 해군은 26일을 ‘추모의 날’로 지정하고 전 함정 및 육상부대에 조기를 게양하고 기적과 함께 묵념을 하도록 했다.

같은 날 천안함 46용사 모교 학생 46명으로 구성된 청소년 해양수호대는 1박2일일정으로 영주함에 탑승해 백령도 근해로 이동해 해상경계 체험을 한다.

또 27일 12시 백령도 연화리 해안에서는 김성찬 총장 주관으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제막식이 거행된다.

사건 당시 초병이 물기둥을 관측한 지점이자 사건 발생 현장과 가장 가까운 연화리 해안에 건립되는 위령탑에는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꽃’이 설치되어 365일 밤낮으로 불을 밝히게 된다.

주탑은 높이 8.7m의 3개 삼각뿔 모양으로 영해와 영토, 국민을 지키겠다는 정신을 형상화했으며, 중앙의 보조탑에는 46용사 부조가 제작됐다.

보조탑 옆에 제작한 비문에는 "비록 육신은 죽었다 하나 그 영혼, 역사로 다시 부활하고 국민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자유대한의 수호신이 되라"는 등의 글귀를 새겼다.

30일 오전 11시 진해 해양공원에서는 한주호 준위 동상 제막식이 거행된다.

동상은 한 준위의 불굴의 군인정신을 표현하기 위해 보트를 타고 위풍당당하게 작전지역으로 향하는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뒤편 석탑 중앙에는 ‘영원히 꺼지지 않는불굴의 불꽃’을 설치했다.

해군 관계자는 "30일부터 4박5일간 해사 4학년 생도들이 백령도에서 전투배치 및 소화방수, 상륙기습훈련, 42㎞ 완전무장 행군, 경계 작전훈련 등을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방부는 24∼28일(해군은 21∼31일)을 천안함 피격사건 상기 추모기간으로 설정하고 각 부대 정문에 ‘천안함을 기억합니다. 46용사의 희생 헛되지 않게 하겠습니다. 그대들은 우리의 영원한 전우입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설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6일 당일에는 부대별로 조기를 게양하고 사이렌과 묵념을 실시하며 추모기간 동안 매일 일과 시작 전에 46용사와 고 한준호 준위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는‘롤콜(Roll Call)’ 방송을 한다.

이 밖에 안보ㆍ추모 글짓기와 안보특별사진 전시회(국가보훈처), 천안함 1주기 안보세미나(국방대학교), 46용사 출신 고교별 추모행사(교육과학기술부), 국군 교향악단 추모 음악회(국방부) 등 부처 및 기관별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으로 읽는 국방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응급환자 수송하는 HH-60  (0) 2011.03.16
F-15K 47, 48호기 도착  (0) 2011.03.15
3.26 기관총 탄생(천안함 1주기)  (0) 2011.03.15
공군, 일본에 C-130 급파  (0) 2011.03.14
쓰나미와 F2 전투기  (1) 2011.03.13
왕의 남자 이준기 변신  (0) 2011.03.10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