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기철 중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5 전군 주요지휘관들 공군작전사령부로 왜 모였나

 

11년 전반기 합참 주요 지휘관회의 개최

 

- 공작사에서 전술토의와 연계한 실전적 야전중심 회의로 진행 -


전군의 군단장급 이상 지휘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오산의 전시공중지휘본부서 처음으로 지휘관회의를 열렸다.

한민구 합참의장 주관으로 공군작전사령부내 한국항공작전본부(KAOC)에서 25일 진행된 회의에는 육군 군단장, 해군 함대사령관, 공군 전투사령관급 이상 주요 지휘관들이 참석했다. KAOC는 전시에 한반도 전투수행구역 내에서 벌어지는 공군 작전상황 지휘본부로지상군과 공군의 각종 미사일과 해군의 함대함 미사일까지를 모두 지휘하는 곳이다. 전군 주요 지휘관들이 이곳에 모여 회의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휘관들은 지난 3~4월의 축선별 국지도발에 대비한 합동훈련의 성과를 평가하고 효율적인 합동화력 운용을 위한 전술 토의를 했다.


황기철 해군작전사령관이 ‘상륙작전간 효율적 합동화력 운용방안’, 이영만 공군작전사령관이 ‘합동화력 운용을 위한 효율적 공간관리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하고 회의를 이끌었다.

한민구 의장은 “합동성은 현재의 당면한 위협에 대처하고 미래전 대비를 위해서도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지금보다 더욱 통합된 능력과 시스템을 갖추도록 합동성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의장은 “2015년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하여 합참과 각 군의 중복된 기능을 통합, 슬림화시켜 하부구조를 강화하여 ‘전투임무 위주의 실전적인 전투형 군대’를 만드는 상부지휘구조 개편추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것”을 당부했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 국방부가 아닌 공군작전사령부에서 지휘관회의를 개최한 것은 공중작전의 최일선 상황실에서 전술토의를 진행하면서 지휘관들의 각오를 새롭게 다지자는 취지”라며 “현지 부대의 전술토의와 연계해 개최한 실전적인 야전중심 회의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