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1 운보 작품 총탄세례 받았다 (12)



국방부 청사 현관에는 운보 김기창 화백(1914~2001)의 대형 그림이 걸려 있습니다.

이 작품은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1층 입구 앞에 걸려 있습니다. 크기는 가로 2m, 세로 3m로 제목은 ‘적영’(敵影·적의 그림자라는 뜻)입니다. 한국군 전투부대 파병 이후 가장 치열했던 전투로 기록된 베트남 638고지(일명 안케 고개) 전투를 묘사한 작품입니다.

밀림을 뚫고 포복하면서 전진하는 그림속 맹호부대 장병들의 눈은 지금도 번뜩이고 있습니다. 그림 문외한이 봐도 눈에서 뿜어져 나오는 소위 ‘안광’이 일품입니다.

운보는 1972년 6월14일부터 7월4일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후 월남전쟁기록화전에 이 그림을 출품했습니다. 그리고 당시 국무위원들이 이 그림을 구입해 국방부에 기증해 국방부 현관에 걸리게 된 것입니다. 요즘 싯가로 따지면 무척 고가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게다가 대형 작품이라 값을 매기기도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때 이 그림은 김화백의 친일전력 시비와 맞물려 친일청산을 주장하는 민간단체에서 철거까지 주장하는 등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논란의 발단은 ‘적영’이란 제목의 이 그림이 운보의 대표적인 친일 작품으로 분류되는 ‘적진육박’이라는 그림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입니다. 일부에서는 운보의 그림이 광복군의 맥을 잇고 있는 한국군의 정통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주장까지 폈습니다.

운보는 일제시대 당시에도 남양군도에서 대검을 소총에 끼운 채 적진의 미군들을 향해 접근하고 있는 일본군의 육박전을 묘사한 ‘적진육박’이라는 작품을 내놓은 적이 있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에 따르면 적진육박은 일제 군국주의를 찬양하고 소위 ‘황국신민’의 영광을 고취하기 위해 조선총독부의 후원을 받아 경성일보사가 1944년 3월부터 7개월간 서울에서 연 ‘결전’ 미술전람회에 출품된 작품이라고 합니다. 이 그림은 전람회에서 ‘조선군 보도부장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국방부는 운보의 작품을 철거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월남전에 참전한 한국군을 묘사한 그림 가운데 이만큼 탁월한 작품이 없고 군의 사기를 올려 주기 위해 국무위원들이 정성을 모아 군에 기중한 작품이라는 판단에서입니다.

이 작품은 운보의 친일논란과 별개로 역사의 현장을 생생하게 목격한 그림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하나회 출신 예비역 장성의 증언에 따르면 1979년 12·12사태 당시 국방부를 습격한 쿠데타 세력이 쏜 총알이 그림 속 국군 병사의 눈알을 관통해 복원작업을 거쳤다고 합니다.

(참고로 국방부 구관에는 지금도 당시 총알의 흔적이 일부 남아 있다고 합니다. 운보 작품은 구관에 있다가 국방부 청사를 신축하면서 신청사 현관으로 옮겨 왔습니다)

그 말을 듣고 그림 속 병사의 눈을 보니 보수한 흔적이 남아 있는 것 같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정확히는 모르겠더군요.

이후 사실 여부에 대해 여러 관련자들에게 문의했으나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고 계시는 분이 없었습니다. 세월이 꽤 흐른 탓일까요.

'국방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대와 돼지  (23) 2010.10.26
장군의 배낭  (13) 2010.10.24
운보 작품 총탄세례 받았다  (12) 2010.10.21
해적의 세계  (5) 2010.10.20
수기부가 군 수뇌부 장악했다  (13) 2010.10.19
군번줄 대신 계급장  (15) 2010.10.18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리킴 2010.10.21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y interesting!!! 저도 가서 가까히 봐야겠어요. 그 총알을 맞은 군인의 눈을 close up 사진찍어서 포스팅 해주셔도 좋을것 같아요~

  2. 가을하늘 2010.10.21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그림에 많은 사연이 담겨있었군요...

    군복 색깔을 보니 엉뚱하게도 어릴적 보았던

    TV드라마 전우의 주인공 '라시찬'이 떠오르는 군요*^^*.

  3. 배석진 2010.10.21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마주하는 사진인데도 특별한 감흥없이 봤었는데....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
    있다가 자세히 관찰을 해봐야겠습니다 ^^*

    • 장강 2010.10.21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술작품은 계속 보면 볼수록 또다른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꼭 사연을 따지지 않더라도.

  4. 박승만 2010.10.21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신청사의 그 그림에 그런 사연이 있을 줄은 박부장님 글이점점 잼있습다.좋은글 많이많이 부탁함댜

  5. 윤경숙 2010.10.22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관에 근무할때 누구의 작품인가 하고 보긴 있지만 전 진품이라 생각하지 않았어요... ^^(요즘은 모조품이 많은 세상이라...(부끄러운데요 )) 박기자님 덕분에 담에 진지하게 그림속 군인의 눈빛을 응시해 봐야 겠어요.. ^^
    계속해서 박기자님의 force가 느껴지는 글 기대할게요

    • 장강 2010.10.2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우! 귀한 걸음 하셨네요. 나중에는 동료분들과 함께 들러 주세요~

  6. 전광운 2010.10.22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에 많은 사연이 있었군요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가면 해설하시는 분이
    중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설명을 듣고 작품을 보면 작품에 대해 이해하기가 훨씬 쉽습니다
    항상 좋은 글 도움이 많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