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진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29 군 인사 분석/내일신문
‘중장 이하’ 25명중 영남 10·호남 2명
2011-04-29 오후 1:22:01 게재

장성인사 지역편중 논란 … 서종표 의원 "영포라인이 고급지휘관 독점"

이명박 정부의 중장급 이하 장성 진급인사에서 특정지역 밀어주기가 두드러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영남지역의 약진에 비해 호남지역 퇴조가 뚜렷한 양상을 보였다. 대장급에 이어 중장급 이하에서도 편중인사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방위 서종표(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 실시한 중장급 이하 장성진급인사의 진급자를 출신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모두 25명 가운데 영남출신은 10명으로 40%를 차지했다. 뒤이어 수도권이 9명이었으며, 호남·충청·강원 출신은 각각 2명에 그쳤다.

21명의 진급자를 낸 육군의 경우 영남지역이 8명, 수도권이 7명을 차지했다. 호남과 충청·강원지역 출신의 장성 진급자는 각각 2명에 머물렀다. 해군은 영남과 수도권이 2명씩의 진급자를 냈다.

이명박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포항 출신의 김상기 육군 총장과 박종헌 공군 총장을 발탁한데 이어 20일 중장급 이하의 장성진급인사에서도 영남지역 약진현상이 뚜렷해 지역편중인사 논란이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장급 8명의 출신지역을 보면 김 총장과 박 총장 외에도 김성찬 해군 총장이 경남 진해 출신이어서 육·해·공군 총장의 출신지역이 모두 영남이다. 지난해 12월 대장으로 진급한 이홍기 3군사령관을 포함해 대장급 8명 가운데 영남지역 출신은 4명이다.

그밖의 대장급 인사 출신지역은 한민구 합참의장이 충북, 정승조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전북, 박정이 1군사령관이 경기도, 조정환 2군작전사령관이 강원지역으로 분산돼 있다. 절반을 차지한 영남지역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고른 분포를 보였다.

서 의원은 "군 통수권자인 이 대통령이 말로는 공정사회를 외치면서도 대장 8명중 자신의 고향 출신을 2명 임명한 것도 모자라 이번 인사에서 영남출신을 진급자의 과반에 가까운 10명을 진급시켰다"면서 "군내에서 영포라인이 아니면 타지역 출신은 고급 지휘관이 되기가 무척 힘든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홍장기 기자 hjk30@naeil.com

'국방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군기지 이전사업 논평/이정희 의원  (0) 2011.05.03
수리온 해외수출전담회사 설립  (0) 2011.05.03
군 인사 분석/내일신문  (0) 2011.04.29
국방개혁 관련 법안  (1) 2011.04.29
군 정기 인사  (4) 2011.04.20
MD와 KAMD(국방부입장)  (0) 2011.04.17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