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완수 대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10 병사 출신 조종사 탄생

한 공군 장교가 과거 병사로 복무했던 부대에 전투기 조종사로 복귀했다.

공군 제20전투비행단 121비행대대에서 KF-16 전투기 조종사의 임무를 수행 중인 임완수 대위(진급예정·29·
학군35기)는 지금 두번째 군복무를 하고 있다.

임 대위(진)는 2002년 공군 현역병으로 지원 입대해 작전체계운영병으로 근무하다 2004년 7월 제대했다. 그가 병사로 복무했던 곳도 바로 20전비 121비행대대다.

임 대위(진)는 병장 전역 후 한서대학교 항공운항학과에 복학한 뒤 공군 학군단을 다시 지원했다.
 
그는 졸업 후 다른 대학교 동기들이 주로 선택하는 민항기 조종사의 길 대신 영공을 수호하는 전투기 조종사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

임 대위(진)는 “작전체계운영병으로 근무하면서 비행대대의 일원으로 조종사들을 지원한다는 자부심에 뿌듯할 때가 많았지만 그럴수록 더욱 KF-16 전투기 조종사에 대한 열망이 컸다”고 학군단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공군 관계자는 “KF-16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는 강인한 체결과 정신력을 기르기 위한 뼈를 깎는 교육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임 대위(진)는 학군 임관식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을 만큼 우수한 인재로 ‘새내기 독수리’로서 뛰어난 자질을 갖췄다”고 높이 평가했다.

2008년 8월 임관 이후 1년8개월의 교육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았지만 임 대위(진)는 실습 과정과 고등과정에서 모두 1등상을 수상하는 등 비행에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 1월 28일부로 ‘전환 및 작전가능 훈련’을 마치고 정식 KF-16 전투기 조종사가 됐다.

임 대위(진)는 “병사 시절 몇 시간의 비행을 마치고 복귀한 조종사들의 땀 범벅인 머리카락과 가끔 핏줄이 터져 붉게 멍든 팔뚝을 보면 동경과 동시에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며 “이제 실제 KF-16을 타면서 당시 마음의 빚을 갚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사진으로 읽는 국방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나미와 F2 전투기  (1) 2011.03.13
왕의 남자 이준기 변신  (0) 2011.03.10
병사 출신 조종사 탄생  (0) 2011.03.10
연평해병 복귀 다짐  (1) 2011.03.05
최영함, 리비아 탈출 교민 수송  (0) 2011.03.04
광복선언서 공표  (0) 2011.03.01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