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보안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15 북한 권력의 호위무사, 국가안전보위부 (2)

 장성택을 체포한 후 재판하고 처형한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가 새삼 뉴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장성택에게 사형을 선고한 곳은 바로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소'입니다. 국가안전보위부 법정에서도 보위부원 2명이 양손이 묶인 장성택의 목과 팔을 잡고 있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는 잘 알려져 있다시피 북한의 최고 정보수사조직인 비밀경찰기구입니다. 국가안전보위부는 거의 모두가 현역 군인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는 국방위원회 산하기구로 봐도 무방합니다.

 

 김정일체제에서도 국가안전보위부가 정치권력을 실질적으로 장악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는 인민보안성을(남한의 경찰청에 준하는 북한의 기관)과 더불어 국가의 양대 주민 사찰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국가안전보위부가 인민보안성까지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가안전보위가 처음 창설된 것은 1973년으로 정무원 산하 사회안전부에서 정치보위 부분만을 빼내 '국가정치보위부'라는 이름으로 출범했습니다. 당시 김정일 후계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에서 만들어진 기관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는 법적 절차 없이 용의자를 구속하고, 재판없이 처단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조직의 구성은 국가안전보위부장 아래에 6명의 부부장이 있습니다. 이들은 조직, 선전, 인사, 감시, 후방지원, 보안 등 기능별로 관할하고 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장은 인민군 정치부에서 잔뼈가 굵은 전형적인 정치군관 출신인 김원홍(68·사진)인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 역시 바뀌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는 북한의 비밀경찰인 까닭에 인적 구성의 변동도 비밀에 부쳐져 있습니다. 최고인민회의에서 새로운 국가기관의 개편 내용을 발표할 때도 국가안전보위부는 예외로 하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국가안전보위가 구소련의 KGB를 능가하는 악명높은 기관으로 커나가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것은 무자비한 장성택의 처형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장성택의 처형을 선고한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소의 소장 등 간부들의 계급이 궁금했습니다. 이 계급을 보면 간접적으로나마 이 조직의 계급구조를 추론할 수 있으니까요.(법정에서 장성택의 머리를 조아리도록 머리를 누르고 있던 국가안전보위부원의 계급도 궁금했습니다)

 

 그런데 북한 군인들의 계급장은 정복 견장에서 모두 별을 달고 있어 그 계급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계급구분은 별의 숫자와 크기, 바탕무늬로 식별해야 하는데 보도된 장성택 재판장 사진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더군요.(아마도 군 정보기관 등에서는 식별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아뭏든 결론적으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위상은 북한이 군대에 의한 국가통제를 하는 국가라는 것을 잘 보여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피어스 2014.05.30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신문에서 읽은 내용입니다만, 보위부 재판관들의 계급은 대좌, 중장, 소장이라고 합니다.(그런데 사실 이들은 보위부 소속 검사라고 하더군요. 검사가 판사 역할을 하는 괴랄한 시스템이라는 겁니다.) 장성택을 꽉 누르고 있는 보위원들의 계급도 아마 소좌(소령)나 중좌(중령)가 되지 않을까합니다.(보위원들의 계급장에 노란 바탕에 빨간 줄이 2개 그어져있으면 영관급에 해당하죠.) 다른 하나는 국가안전보위부는 ‘조선인민군 제 10215군부대’로 위장부대 번호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탈북자분들의 증언에 따르면 보위부원들은 군복을 입어도 현역 군인들과 머리 길이로(현역 군인들은 머리가 짧음.) 구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2. 보피어스 2014.05.30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저도 탈북자분들이 신기할 때가 똑같은 북한군 사진만 봐도 저 군인들이 현역 군인인지 보위부 소속인지 구분을 하시더라구요.(제가 봤을 땐 거기서 거기인 거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