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1.09 차라리 제2의 싸이를 키워라 (2)
  2. 2011.03.10 왕의 남자 이준기 변신

 ■연예병사 제도 폐지의 후유증

 

 ‘월드 스타’ 싸이를 배출한 연예병사제도가 폐지된 지 벌써 6개월이 다 돼간다. ‘연예병사’라 불렸던 홍보지원대원들도 이제는 모두 사라졌다.

 

 국방홍보원 소속의 홍보지원대는 많은 기라성 같은 스타들이 한때 몸담았던 곳이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배우 이준기가 이곳에서 군생활을 했고, 배우 이동건(본명 이동곤) 유건(본명 조정익) 이완(본명 김형수) 김재원, 가수 비(본명 정지훈) 박효신 미쓰라진(본명 최진) 유승찬, 개그맨 이진호 양세찬 등도 이곳을 거쳐갔다.

 

 그러나 지난해 7월 가수 세븐과 상추 등 몇몇 연예사병의 ‘안마방 출입 사건’을 계기로 국방부는 연예병사제도를 폐지했다. 그룹 메이트의 멤버 정준일(30)이 지난해 10월 30일 전역하면서 마지막 연예병사로 기록됐다.

 

 그는 군법 위반 사실이 없어 연예병사제도 폐지 당시 남은 복무기간이 3개월 미만이었던 김경현, KCM과 함께 근무지원단에 남아 군생활을 했다. 김경현과 KCM은 정진일보다 한 달 앞서 전역했다.

 

 

 

                   <연예병사들의 군 복무 실태를 고발한 SBS 프로그램 ‘현장21’의 한 장면. | 경향신문 자료>

 

 연예병사제도는 연예인의 재능을 국방 홍보에 활용할 목적으로 국방 홍보지원대가 설립된 1997년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국방부 근무지원단 지원대대 홍보지원중대 소속인 연예병사는 영화배우, 탤런트, 개그맨, 가수, MC 등으로 활동한 현역병 중에서 선발됐다. 통상 경쟁률은 3대 1을 넘었다.

 

 연예병사들은 자유분방한 생활로 많은 잡음을 빚었던 것도 사실이다. 군 간부들이 연예병사들을 행사에 동원한 후에는 포상 차원에서 휴가와 외박을 남발해 한때 문제가 되기도 했다.

 

 연예병사들을 관리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이들의 영내 생활을 관리하는 국방부 근무지원단은 일반 병사들에게 연예병사 접촉 금지령을 내린 적도 있었다. 연예병사들을 아는 체하지 말라는 지시였다.

 

 일반 병사들이 연예병사들에게 사인을 해달라는 사례가 비일비재했고 불필요한 마찰이 벌어지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연예병사들은 20대 후반이나 나이 서른에 늦깎이 입대한 경우가 많아 일반 병사들이 이들을 “아저씨”라는 호칭으로 부르다 군 간부들에게 혼나는 사례도 있었다.

 

■구더기 무서워 장 담그는 것 포기한 국방부

 

 그러나 국방부의 연예병사제도 폐지는 ‘구더기 무서워 장 못담그랴’는 속담과는 배치되는 것 같다. 연예병사제도가 빚어낸 문제보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았기 때문이다.

 

 연예병사제도는 이들이 입대하지 않았다면 한자리에 모으기 어려웠을 배우들을 한 무대에 올릴 수도 있게 했다. 국방부에서 제작해 큰 인기를 끌었던 뮤지컬 <생명의 항해>가 대표적이었다.

 

 한국전쟁 당시의 장진호 전투와 흥남 철수작전에서 모티프를 얻어 만들어진 <생명의 항해>의 출연진 명단에는 이준기와 주지훈, 김다현 등이 이름을 올렸다. 국방부가 2008년 첫 제작한 뮤지컬 <마인>에서는 연예병사 강타와 양동근이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이 뮤지컬들은 군 홍보와 함께 재미도 준 ‘일석이조’의 공연이었다.

 

 연예병사제도는 많은 연예인들이 전역 후 연예활동을 이어가는 데에도 지장이 없도록 하는 역할을 했다. 군 복무를 하면서도 연기나 노래를 계속해 기량을 유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과거 일부 연예기획사는 소속 스타 연예인에게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연예병사가 아닌 일반 병사로 복무할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것도 무지하게 잘 나가는 배우들에게나 해당되는 얘기였다. 당장 군 입대에 따른 2년여의 공백으로 팬들의 기억에서 사라질 배우라면 연예병사가 되려고 안간힘을 쓰게 마련이었다.

 

 배우뿐만이 아니다. 음악 프로듀서는 국방홍보원에 배속되면 음악을 계속할 수 있어 홍보원의 문을 두드렸다. 개그맨도 마찬가지다. 공백 없이 입담을 계속 갈고 닦기에는 연예병사가 제격이기 때문이다.

 

 연예병사로 복무하면서 그릇이 커진 연예인도 있다. ‘월드 스타’ 싸이다. 싸이는 군 위문공연을 다니면서 무대감각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밝힌 적이 있다. 그러면서 군생활 동안의 공연이 국제 가수 싸이의 토양이었다고도 했다. 그의 열정적인 무대 매너만큼이나 병사들도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들었다.

 

 

                           <과거 연예병사였던 싸이, 이동건, 이준기, 이진호. | 경향신문자료>

■직격탄 맞은 국군방송

 

 그러나 이제는 연예인들이 군 복무를 하는 동안은 연예활동의 공백이 불가피해졌다. 연예병사들과 함께 군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위문공연을 진행했던 국방홍보원이 입은 타격도 만만치 않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이 1954년 9월 첫 전파를 탄 뒤 60년 가까운 역사를 이어온 국군방송 국방FM(96.7㎒) 프로그램들이다.

 

 국군방송 FM은 DJ를 맡았던 연예병사들이 빠져나가면서 당장 청취율이 크게 떨어졌다. 웬만한 공중파 라디오의 인기 프로그램보다 높은 청취율을 보였던 프로그램들이 외부에 말하기 민망할 정도로 급전직하했다.

 

 연예병사는 방송 프로그램뿐만이 아니라 군 위문 프로그램인 ‘위문열차’에서 특히 크게 활약했다. 출연료를 받지 않는 연예병사들은 매주 전국의 각 부대를 돌며 신나는 무대를 선보였지만, 이제는 이들을 무대에 올릴 수도, 볼 수도 없게 됐다. 국방부는 연예병사 폐지에 따라 이들이 출연했던 국군방송 위문열차 공연에 외부 민간 출연자를 섭외하고 재능 있는 일반 병사들도 선발해 참여시키고 있다.

 

 ‘비더스타’ 같은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위문열차 공연이 열리는 부대에서 춤과 노래, 연극 등에 ‘끼’가 있는 일반 병사를 오디션을 통해 선발, 투입하고 행사가 끝나면 원래 임무로 환원시키는 방식이다. 그러나 연예병사제도가 있을 때와 비교하기는 힘들다. 출연료 문제도 만만치 않아 그나마 평소 출연진의 절반 정도만 무대에 오르는 형편이다.

 

 국방홍보원 블로그인 어울림에서도 연예병사의 얘기가 모두 빠지면서 클릭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이 블로그는 전역을 앞두거나 새로 전입한 연예병사의 인터뷰, 연예병사의 근황과 활동상을 전해 들을 수 있어 네티즌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방송은 출연자가 소위 ‘끼’가 있어야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 사나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일반 병사들까지 인터뷰를 통해 선발하는 것도 그런 이유다.

 

 진짜 사나이 프로그램은 방송출연 의사가 있는 병사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실시한 뒤 그 부대의 특성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병사들을 선발해 특별 생활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것만 봐도 아무리 리얼 프로그램이라 하더라도 TV 촬영에서 실감나는 역할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근 2014.01.20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연예병사에는 반대합니다. 군인이 무슨 연예를 해요. 말이 되나요?
    차라리 연예인에게는 세금을 많이 내는 조건으로 병역면제를 해주는 것이 연예병사보다 낮다고 생각합니다.
    홍보 홍보하니 군대도 홍보로 먹고 살려고 하는 것은 재향군인회가 군인들에 기생하여 사는 것도 하등 다름이 없다고 봅니다.

  2.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박근 2016.08.31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연예병사에는 반대합니다. 군인이 문슨 연예를 해요. 말이 되나요?
    차라리 연예인에게는 세금을 많이 내는 조건으로 병역면제를 해주는 것이 연예병사보다 낮다고 생각합니다.
    홍보 홍보하니 군대도 홍보로 먹고 살려고 하는 것은 재향군인회가 군인들에 기생하여 사는 것도 하등 다름이 없다고 봅니다.



-
왕의 남자이준기, 최전방 사나이로 거듭나다!

- 홍보지원대원(연예병사), 대한민국 국군의 참모습 체험 프로그램

 국방홍보원(원장 김종찬)은 국군방송 TV(KFN-TV)에서 홍보지원대원(연예병사)들이 직접 육··공군 최정예 부대를 체험하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군대 재발견11일부터 방송한다고 밝혔다.

 군대 재발견은 자식을 군에 보낸 부모라면 누구라도 궁금하기만 한 군대, 그동안 보고 싶고 알고 싶지만 들어가 볼 수 없었던 각 군 부대로 홍보지원대원(연예병사)들이 직접 찾아가 장병들과 함께 생활하며 강한 군대로 거듭나고 있는 우리 군의 현재 모습을 들여다보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는 11(, 13) 방송될 군대 재발견첫 회에서는 영화 <왕의 남자>,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일지매>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줬던 배우 출신 이준기 일병이 최전방 GOP 체험에 나선다.
 
해발 1,000m 고지가 즐비한 산악지형에 위치한 을지부대에서 이준기 일병은 최전방 GOP 장병들과 함께 실전을 방불케 하는 실탄 사격 훈련과 야간 경계무 등을 직접 체험하며 한순간도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최전방 지역의 긴장감을 많은 시청자들에게 전하게 된다.

 또한 2편에서는 이준기 일병은 GOP 대대장의 일상을 쫓는다. 전군에서 유일하게 전술 도로가 는 을지부대 GOP 대대의 최전방 초소 방문이라는 임무를 부여받고 무려 4,000여개의 계단을 오르내리며 경계근무 중인 을지부대 장병들을 격려하고 위문하였다.

 한편 군대 재발견첫 회에 출현한 이준기 일병은 대한민국 국군 장병중에서 선택된 소수의 정예 병

력들만이 경험할 수 있다는
GOP 최전방 체험이 힘들기도 했지만 군 생활에서 잊지 못할 경험이 됐다며,

자신의 모습을 통해 그동안 보기 어려웠던
GOP 부대원들의 애환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고 밝혔다
.

 향후 군대 재발견은 연예병사 이준기 일병을 시작으로 <추노> <국가대표> 등에서 환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김지석 일병, <태양을 삼켜라>의 이완 일병 등이 연이어 출연할 예정이다. 이들은 육군 최전방 경계근무, 해군 고속정 기동 훈련, 공군 최신예 전투기 조종사 훈련 등 다양한 군 생활을 체험하여 우리 군의 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시청자들에게 강한 군대, 대한민국 국군의 진면목을 전하게 될군대 재발견프로그램은 최고의 연예병사들과 함께 오는 311일 금요일 오후 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시에 국군방송TV(Sky-life ch533 / 주요 케이블 방송)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

 


'사진으로 읽는 국방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군, 일본에 C-130 급파  (0) 2011.03.14
쓰나미와 F2 전투기  (1) 2011.03.13
왕의 남자 이준기 변신  (0) 2011.03.10
병사 출신 조종사 탄생  (0) 2011.03.10
연평해병 복귀 다짐  (1) 2011.03.05
최영함, 리비아 탈출 교민 수송  (0) 2011.03.04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