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부터 보급하는 신형 디지털 위장복을 해병대원이 착용한 모습. 신형 전투복은 상의를 내어 입도록 돼 있고 주머니도 사선형이다. 또 명찰과 같은 부착물은 벨크로(일명 찍찍이)를 사용하도록 돼 있다>


 <지난 1월 1일 새해아침 최전방 접적부대를 찾아 대비태세를 점검 중인 유낙준 해병대 사령관과 일행이 신형 디지털 위장복을 입고 있다>

해병대가 창설 62년 만에 고유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을 입는다.

해병대는 9일 “국방부가 최근 해병대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의 복제를 승인함에 따라 오는 9월 입대하는 신병들부터 신형 전투복을 입게 된다”고 밝히고 신형 전투복의 실물을 공개했다.

현재 해병대는 장성들과 2사단 수색대 장병 30여명이 신형 전투복을 시범 착용하고 있다.

신형 전투복은 전군 공통의 디지털 5도색 물결무늬를 바탕으로 제작됐지만 해병대 고유의 특성을 나타내기 위해 청회색과 모래색, 적회색, 수풀색, 흑청색을 적절하게 배합, 모래와 파도를 형상화했다. 또 해병대의 상징인 앵커 앰블럼도 들어가 있다.
(위 사진에 등장한 홍길동 병사의 잘생긴 모습을 더블 클릭하면 더욱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해병대는 신형 전투복에 붙이는 빨간 명찰과 계급장을 뗐다 붙이는 착탈식으로 제작했으며, 겨울철 목 보호를 위해 전투복 속에 입는 목가리게 옷도 지급할 예정이다.

해병대는 간부들의 경우 신형 전투복을 구입해서 입도록 했으며, 신병과 임관하는 부사관 및 장교들에게는 초도 지급할 계획이다.

해병대 관계자는 "구형 전투복과 신형 전투복을 대략 2년간 혼용해서 입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신형 전투복이 가급적 빨리 전 부대에 보급되도록 국방부 등과 협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츄츄트레인 2011.01.09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해병대.
    박선배, 휴가 잘 다녀오셨나요?
    내일 왔다주 쏘시는 거~죠?
    간다주도 안냈으니 낼 거나하게 돌겠는데요.^^


해병대도 신형 전투복을 만들었고 조만간 전 해병대원에게 보급할 예정이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물론 육군의 신형 전투복과는 다릅니다. 해병대 신형 전투복에는 육군의 신형 전투복에 없는 '앵커'가 들어간 해병대 엠블럼이 곳곳에 박혀 있습니다.

그렇지만 앵커를 찾아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앵커가 들어간 엠블럼 크기가 워낙 작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손톱만한 크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해병대의 신형 전투복은 아직 전 해병대원에게 보급하고 있는 단계는 아닙니다. 신형 전투복 착용에 대한 국방장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신형 전투복을 시범 착용하고 있는 해병대원은 해병대 수뇌부들 뿐입니다. 사령부의 경우 해병대 사령관과 부사령관, 참모장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예하부대에서는 지휘관 정도만 신형 전투복을 입고 있습니다. 그런만큼 해병대의 신형 전투복 실물을 보기는 아직 힘듭니다.

위의 사진은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유낙준 해병대 사령관이 철모가 불타는 상황에서도 임무에 열중했던 해병대원을 격려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여기서 유 사령관이 입고 있는 전투복이 신형입니다.
(유 사령관이 착용한 전투복을 한번 클릭해 보세요. 사진이 확대되면서 전투복 곳곳에 들어가 있는 해병대 엠블럼을 찾을 수 있습니다. 유 사령관의 오른 팔 부분에서 가장 잘 보입니다. '숨은 그림 찾기' 같다는 느낌도 들기는 합니다)

맨 밑의 사진에서 해병 2사단장 이호연 소장의 전투복을 더블 클릭해도 바지와 팔목 윗부분 등에서 앵커를 찾을 수 있습니다.


해병대 신형 전투복의 디지털패턴 무늬는 파도와 모래를 형상화한 것이라고 합니다. 육군의 경우에는 주로 화강함을 형상화한 무늬입니다.

신형 전투복은 디지털 5도색을 적용했고 적외선 반사율 확장 등을 통해 위장 효과를 극대화했습니다. 또 신소재 채택으로 착용감과 방습, 향균, 주름방지 기능 등을 개선했습니다.

또 색깔을 도트(Dot)형으로 조합해 인공위성에서 주변 환경과 병사들을 구별해 내기 힘들다고 합니다. 인공위성에서는 디지털 무늬가 ‘도트’(점)로 표시돼 식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한국자유총연맹(회장 박창달) 간부 및 직원과 인천지부회원 100여명은 12월 28일 해병대 제2사단 청룡부대(사단장 이호연소장)를 방문하여 해병대원들에게 위문품과 위문금을 전달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츄츄트레인 2010.12.30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듣기로는 육군은 돌을 형상화한 무늬이고
    해병대는 파도와 모래를 형상화한 무늬라고 하던데요.

    해병2사단장님 전투복상의 앞가리개를 라운드티로 대체한 것같네요.
    색깔도 다른 것같고요.

    암튼 언능 보고싶네요.

  2. 멀더요원 2010.12.31 0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은 모르겠는데 제가 듣기로 신형전투복의 재질이 PE재질이라고 들었습니다.

    PE재질의 경우 화재시 옷이 불에 녹으면서 화상의 위험이 더욱 큰 것으로 생각됩니다.

    면 재질에 비해 PE재질의 경우 화재시 뜨거운 기름이 흐르는 상황이 되어

    약한 화상에 그칠 상처가 매우 깊은 화상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러한 부분에 대해 군에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장강 2010.12.31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염 문제는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제기됐습니다. 불이 잘 붙지 않는 아라미드 원단은 일반 전투복 원단에 비해 가격이 두 배 이상 비싸 예산확보가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방위사업청은 일단 2011년 한해동안 아라미드 원단이 들어간 전투복 290벌을 시범부대에 착용토록 할 예정입니다. 그후 2012년에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예산 문제로 쉽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3. 통신장교 2010.12.31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 피아식별띠가 같이 찍혀 있는데 상관없나요?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