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정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8 육군, 자격증시대

자격화에 기초한 교육훈련으로 강한육군 육성

- 육군, 자격화 개념 도입으로 교육훈련에 강한 동기 유발 -

육군은 자격화에 기초한 교육훈련을 통해 전투수행 핵심과목 위주로 훈련 및 평가를 실시하여 전투형 야전군으로 재창하겠다.”17일 밝혔다.

자격화에 기초한 교육훈련이란 제대별직책별신분별로 전투 및 직무수필수적인 핵심과목()를 선정한 후 계량화되고 등급화된 평가를 실시하, 요구되는 수준에 도달한 인원에 대해서는 자격증 수여 또는 자격을 인증하고 이에 따른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교육훈련에 대한 강한 동기를 유발시켜 전투프로의 기질을 함양하는 훈련 및 평가방법을 말하는 것으로 크게 간부자격증제와 자격인증제로 구분된다.

간부격증제는 간부를 대상으로 전투 및 야전 임무수행에 요구되는 필수 핵심과()에 대하여 요구되는 최상위 수준에 도달한 자에게 자격증을 수여하여 전문성 및 자신감을 견지한 정예 간부를 육성하고자 하는 것으로, 격증은 학교기관특전사 및 군외 공인기관에서 수여하는 자격증이 있다.

학교교육 자격증은 보병학교 등 일부 병과학교를 자격 공인기관으로 지정하여 전투 및 직무수행에 필요한 핵심과목을 평가하여 제시된 요망수준을 달성한 인원에게 자격증을 수여한다. 자격증은 학교교육 중일 때 취득하거나 야전부대 근무 중에도 취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강한 정신력과 전투체력을 배양하고 특수상황하 정찰, 도피, 생존 능력을 구비한 간부에게 수여되는 유격 자격증은 장교·부사모두가 도전할 수 있는 분야로서 화산 및 동복유격장에유격자격평가단의해 체력은 특급, 장애물 극복·산악정찰은 A등급 과제 90%이상의 평가를 받으면 취득할 수 있는 자격증이다.

특전사 자격증은 공수, 스쿠바, 산악전문, 특공무술, 저격수 등 5가지로 특전사에서 평가기준을 구체화하여 시행하며, 공인기관 자격증은 인명구조, 응급구조사, 태권도, 유도, 검도 등으로 외부 공인기관과 협조하여 평가할 계획이다.

자격인증제장병을 대상으로 야전부대 지휘관 및 참모 책임하에 부대별 전투 및 직무수행에 요구되는 핵심과목() 선정 평가하여 요망수준에 도달된 인원에 한하여 자격을 인증해주는 것으, 개인 전투력 평가, 초임 전입간부 자격인증, 간부 자격인증이 해당된다.

개인 전투력 평가는 사·여단장 책임하에 병력을 대상으로 4개 핵심과목

평가하여 자격을 인증하는 것으로, 반기단위로 실시하여 전투대대 인원의 30% 이상을 전투프로로 육성시킬 예정이다.

개인 전투력 평가 기준

구 분

개인화기 사격

체력단련

정신전력

전투기량

특급전사(특급)

특등 사수

(명중율 90% 이상)

특급

90% 이상

90% 이상

전투프로(1)

1등 사수(70% 이상)

1

80% 이상

80% 이상

일반전투원(2)

2등 사수(60% 이상)

2

70% 이상

70% 이상

초임 전입간부 자격인증은 사·여단단위로 초임간부 전입과 동시에 임무수행에 필수적인 과목()에 대해 집체교육을 실시하고 평가를 통해 요망수준 도달자에게 자격을 인증해주는 것으로 자격을 인증받은 초임간부에 한하여 보직을 부여받을 수 있다. (불합격자는 합격시까지 보충교육 후 재측정)

*평가과목() : 사격체력정신전력편제화기(장비)전투지휘교육훈련 지도능력 등

간부 자격인증은 사무자동화, ATCIS 등과 같이 제대·기능별로 직무수행에 필요한 과목을 평가하여 합격자에 한하여 직책 수행자격을 인증한다.

한편, 자격화에 기초한 교육훈련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동기 유발을 위해 간부들에게는 취득한 자격증을 자력표에 기록하고 진급, 장기선발, 보직심의, 각종 선발시에 가점을 부여하고, 개인 전투력 평가 중 전투프로(1) 이상 수준을 달성한 병사는 조기 진급 및 각종 포상을 수여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육군은 제도의 영속적인 시행과 활용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3월까지 육군규정을 개정하고 학교기관과 야전부대의 자격화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제반 여건을 조성한 뒤, 학교 및 특전사는 6월부터, 개인 전투력 평가는 3, 간부 자격인증제는 5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