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선더 훈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4 맥스선더 훈련 실시

 한미조종사들이 23일(월) 제1전투비행단에서 전시 상황을 가정하고 진행하는 한미 공군 연합 대규모 종합 훈련인 「11-1차 Max Thunder」브리핑을 청취하고 있다.

미 공군, 대규모 연합 편대군 훈련 전개

- 전시 상황 가정한 한미 공군 연합 대규모 종합전투 훈련 개시

- 한국 공군의 탑건 스쿨교관들이 적기(敵機) 역할 전담, 실전적 훈련 강화


 한국과 미국 공군은 23∼27일 한반도 서부 공역에서 연합 편대군 운용을 중심으로 하는 대규모 종합전투 훈련(일명 맥스선더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실시하는 한ㆍ미 연합 공군 훈련 중 최대 규모인 이번 훈련에는 한국측에서 F-15K, KF-16, F-4E, F-4E/F 전투기와 C-130, CN-235 수송기, HH-60P 헬기 등 38대, 미국측에서 F-16 전투기, A-10 공격기, 공중조기경보통제기(AWACS) 등 21대가 각각 참가했다.


  한반도 서부 공역에서 한미 공군 연합 편대군 운용을 중심으로 하는 대규모 종합전투 훈련「11-1차 Max Thunder」에 참가한 전투기들이 임무를 마치고 귀환하고 있다.

한국군이 주도하는 이번 훈련은 ‘아군(Blue Air)’과 ‘적군(Red Air)’으로 팀을 나눠 적의 전면전 도발에 대규모 공격편대군을 구성해 공중전을 펼친 뒤 지상의 핵심 목표에 전술폭격을 하는 시나리오로 진행된다.

한ㆍ미 조종사들은 이에 앞서 지난 20일 1전투비행단으로 전개해 21∼22일 양일간 전술토의와 임무계획 수립을 마쳤다.

공군 관계자는 "훈련은 24시간 주ㆍ야간 쉴 틈 없이 진행된다"면서 "특히 작전이 시작되면 대규모 전력이 꼬리를 물고 이륙해 최대 50대의 전투기와 지원기가 동시에 체공하는 장관을 연출하며 25일에는 일본 가데나(嘉手納)기지에서 AWACS 1대가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상과 해상에서 조난됐거나 적진에 고립된 조종사를 안전하게 구출하기 위한 조종사 탐색ㆍ구출 작전도 대규모 전투훈련 시나리오에는 처음으로 포함됐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번 훈련에는 공군이 자랑하는 최첨단 훈련장비인 ‘모의 무장 평가시스템’과 ‘공중 전투기동 훈련체계’ 장비도 동원된다.

모의 무장 평가 시스템은 훈련에 참여하는 조종사들이 미사일을 가상 발사해 원거리 적의 핵심 군사시설에 대한 타격 성공 여부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다.

공중 전투기동 훈련체계는 공중 기동 상황과 교신 내용을 3차원으로 보여줘 자신의 훈련 과정을 체계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할 수 있게 한다.

한편 박종헌 공군참모총장은 23일 오전 1전투비행단을 방문해 훈련계획을 점검하고 한ㆍ미 조종사들을 격려했다.


현장 지휘관으로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29전대장 류영관 대령(공사35기)은 "훈련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적기를 전담 조종하는 29전대 조종사들은 적군 복장을갖춰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ㆍ미 공군은 미 공군의 실전 종합훈련인 ‘레드 플래그’ 훈련을 본떠 2008년부터 매년 두 차례 맥스선더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