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주파수판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7 핵심부품 개발 지원기업 선정


무기체계 국산화
, 핵심부품 개발이


앞장선다


- 2011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 9개 지원 대상기업 선정 -

- 3년간 최대 6억원의 개발자금 지원으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유도 -

방위사업청(청장 노대래)’11. 5. 27()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2011년 지원 대상기업 9개 업체를 선정하였다.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은 무기체계의 핵심부품 중 국산화 개발이 시급한 과제를 최종 수요자인 정부가 직접 선정, 개발에 참여하는 중소벤처기업에 3년간 최대 6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개발과정에 필요한 기술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헬기용 디지털주파수판별기(DFD)10개 과제를 중소기업에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무기체계 핵심부품 중 국산화가 시급한 9개 과제를 선정, 참여희망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서면대면현장평가 등 3단계 평가를 거쳐 최종 주관기업을 선정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전차용 부품인 트러니언 베어링을 개발하는 예지정밀 등 9개 중소기업으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할 경우 LIG넥스원, 한국항공우주산업, 현대로템 등 국내의 대표적인 방산대기업들과 핵심부품 공급을 통한 협력관계를 맺게 된다.

 

방산분야의 경우 최종 수요자가 정부이므로 개발에 성공한 중소기업은 안정된 매출을 기대할 수 있고, 특히 이전까지 해외업체에 지급하던 부품단가 수준을 최소 5년간 보장해 주기 때문에 소위 납품단가 후려치기의 걱정 없이 개발 및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부품국산화는 방산 수출의 중요한 전제조건이면서 방산수출이 늘어나면 부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도 발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된다는 점에서 정부가 강조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주요한 정책수단이 되고 있다.

 

방위사업청은 올해부터 추진하는 9개 과제가 성공한다면, 향후 5년간 약 2,800억원 가량의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욱이, 국산화 개발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원천기술의 확보, 타 무기체계 및 민간분야로의 기술적 파급효과 등을 감안할 때 그 경제적 효과는 수치상으로 나타난 것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 <>

'국방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페이스 챌린지 개최  (0) 2011.05.27
군 의료체계 보강 추진위원회 발족  (0) 2011.05.27
핵심부품 개발 지원기업 선정  (0) 2011.05.27
F-15E 군산공군기지 배치  (0) 2011.05.27
ROTC 창설 제50주년  (2) 2011.05.26
k-21 전력화 재개  (0) 2011.05.26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