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우 대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15 율곡이이함의 기능장들


해군 최신예 이지스함 율곡이이함에 근무하는 부사관 17명이 국가기능장 자격시험에 동시에 합격했다.
 
지난 1일 한국산업인력관리 공단이 주관하는 국가기능장 자격시험에 이창준 원사를 비롯해 14명이 전자기기 기능장, 조원국 상사(진)가 전자기능장, 김기선ㆍ김영남 중사가 배관기능장을 받았다.

‘기능장’은 국내 기술분야의 최고 장인들에게만 수여하는 국가공인 자격증으로,‘기능인의 꽃’으로 불린다. 산업기사자격증을 취득하고 6년 이상의 실무경험이 있거나 기능사 자격 취득 후 8년 이상 실무에 종사해야만 응시할 수 있다.

전 군을 통틀어 단일 부대에서 17명의 기능장이 동시 배출된 것은 처음이라고 해군 측은 설명했다.

율곡이이함은 지난해에도 8명의 기능장을 배출한 바 있어, 기능장을 보유한 승조원은 모두 25명으로 늘었다.

지난해 전자전기에 이어 올해 전자 기능장에 합격한 윤용익 상사는 "개인으로서도 기쁘고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무엇보다 율곡이이함과 해군의 전투력발휘에 기여할 수 있게 돼 자긍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합격자들은 모두 사격통제, 전자, 유도, 병기, 통신, 전산 등을 담당하며 복잡한 전자회로로 구성된 함정 장비를 다루는 이들이다. 업무를 수행하면서 쌓은 경험과 기능장 시험을 준비하면서 익힌 전문 지식으로 비상 상황 발생시 효율적인 대응을 기대할 수 있다.

해군은 개인의 능력 향상이 곧 부대의 전투력 향상으로 이어지고 건전한 병영문화 조성에도 기여한다고 판단해 장병의 전문분야 자격증 취득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율곡이이함은 일과 이후 인터넷 강의 등 학업과 관련한 편의를 제공하고 선배들이 후배를 교육하는 등 각별하게 신경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율곡이이함장 남동우 대령은 "함정을 운용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므로 함장으로서 승조원의 전투기량이 향상되는 것만큼 보람을 느끼는 일은 없다"면서 "장병 개인역량을 키워가면서 동시에 조직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경향 박성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